검색어 입력폼

언어폭력에 대한 고찰과 대안 모색

저작시기 2012.11 |등록일 2013.03.31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A+받았던 과목의 레포트이고
내용은 언어폭력에 관한 기사 두 가지의 쟁점을 분석하고 자신의 견해를 쓰는 것이었습니다.

목차

1. 기사선정이유
2. 기사의 논쟁점
3. 언어폭력에 대한 나의 견해
4. 언어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본문내용

1. 기사선정이유
요즘 학생들은 친구의 독특한 생김새나 이름을 이용한 별명을 만들어 이름 대신으로 부르는 경우가 흔하다. 실제로 내가 여고생일 때 우리 반에는 모기(눈이 작고 입이 튀어나와서), 돼지(뚱뚱해서), 턱(주걱턱이라서) 등 다양한 별명이 존재했다. 이러한 별명들은 친근함의 표시가 될 수 도 있겠지만, 상대를 조롱하는 언어 폭력적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에 자칫 당사자에게 큰 상처가 될 수 있다. 그 상처라는 것은 물리적 폭력으로 인한 신체의 상처와는 달라서 피해 정도를 알기가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언어폭력의 심각성은 간과되기 쉽다.

<중 략>

재미를 위해 연예인들이 순화되지 않은 언어를 사용하고 그것이 마치 재밌는 것처럼 편집자는 방청객의 웃음소리를 더해 방송에 흘려보낸다. 아이들은 연예인에 대한 모방심리로 인해 그것을 일상생활에서 유행어처럼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셋째, 학교나 가정에서의 위계질서가 알게 모르게 언어폭력을 가르치고 있다. 권위적인 부모나 교사는 폭력적인 말을 그대로 내뱉고 ‘나는 너보다 윗사람이니 이건 당연하다.’라는 식으로 행동한다. 아이들은 그 모습을 배워 학교에서 자연스레 서열을 만들고 나보다 하등하다고 여겨지는 상대에게 언어폭력을 행사하는 것이다. 부모나 교사가 그것이 당연하다고 가르쳤으니 아이들도 그것에 대해 아무런 죄의식이 없는 것이 당연하다. 넷째, 교사의 과다한 행정업무 또한 언어폭력의 질주를 막지 못하는 데에 한 몫을 한다. 학교에서 일어나는 언어폭력의 근본 원인을 찾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사가 학생들의 성격적 특징이나 가정환경 등을 파악하고 있어야하는데, 과다한 행정업무의 부과는 교사들을 지치게 만들고 학생들의 마음을 헤아릴 여유를 빼앗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