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친일문제][친일][친일파][조선침략론][친일기념사업][친일행위]친일문제와 조선침략론, 친일문제와 친일기념사업, 친일문제와 친일파, 친일문제와 친일행위, 친일문제와 시사점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0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친일문제와 조선침략론

Ⅲ. 친일문제와 친일기념사업

Ⅳ. 친일문제와 친일파
1. 친일파 척결의 실패 후 역사적 모순의 인식과 연구
2. 친일파 문제에 대한 의식의 확산기 <1980- >

Ⅴ. 친일문제와 친일행위

Ⅵ. 친일문제와 시사점

Ⅶ.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친일파 청산 목적을 정의한다면 친일파 논의는 단순히 결과적으로 친일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자를 가려내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행동 과정에 대한 분석/반영이 선결적으로 이루어져야한다. 즉 과정이 어떠하든 결과에 따라서 그 사람의 잘못을 따진다는 것은 결과우선의 사고방식이라는 새로운 문제점을 야기하여 결과적으로 친일파와는 또 다른 극단에 서있는 사람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 그런 만큼 단순한 낙인찍기에서 탈피한 친일파 청산을 위해서는 결과만이 아니라 행동의 과정에 대한 평가도 철저히 해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객관적인 증거에서 도출한 공과 과라는 결과에 의해서만 친일파를 분류하고 있는 ‘708명 명단’이나 ‘광복회 명단’의 한계는 명백하다.
그렇다면 행동의 과정에 대한 평가의 기준 역시 명확해져야 한다. 그 기준 항목은 크게 주관적 판단 기준과 행위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주관적 판단 기준의 경우는 앞선 윤치호의 경우에서와 같이 민족에 대한 개념이 뚜렷하게 성립되어 있지 않은 경우 그 행위의 결과를 민족이라는 개념틀에서 파생되는 반민족행위로 규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또 행위의 목적의 경우 민족에 대한 뚜렷한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민족의 독립을 위해 활동했지만 결과적으로 친일의 결과를 낳았다면 이것은 노선의 잘못으로 평가되거나 사고의 잘못된 전개를 이유로 비판의 대상으로 삼을 수 있어도 청산의 대상이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중 략>

Ⅶ. 결론
친일 문제는 일제 강점기를 경험하지 못한 세대에게는 가치관의 혼란과 호국보훈의식의 희석으로 이어지는 민감한 문제임에도 학교 현장에서는 역사의 치부에 해당하는 문제의 성격상 이를 본격적으로 다루지 못했다. 일제 강점기에 많은 문인들이 친일행적을 벌인 사실은 분명 치부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 동안 우리는 이를 발굴하고 평가하는데 인색했으며, 몇 안 되는 양심적인 문인들의 작품을 항일투사로 대입시키려는 노력을 계속 해왔다. 이러한 결과로 대다수의 사람들이 구체적인 친일문학 텍스트를 접해본 경험이 없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 현 실정이다.

참고 자료

김삼웅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활동,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2010
박수현 / 한국 민주화와 친일청산 문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11
이용창 / 일제 식민잔재와 친일문제 :일본의 역사왜곡과 대응방안, 한국국학진흥원, 2005
역사학연구소 / 오늘에 본 친일 문제와 일본의 조선침략론, 거름, 1993
조세열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특별법 개정의 의미와 쟁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04
황혜정 / 경남 마산 지역의 친일의혹 인물과 기념사업 논쟁, 창원대학교, 200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