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초기불교][원시불교][공사상][불교][중도사상]초기불교(원시불교)의 공사상, 초기불교(원시불교)의 중도사상, 초기불교(원시불교)의 연기론, 초기불교(원시불교)의 무아설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0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초기불교(원시불교)의 공사상
1. 공옥, 공촌, 공한수하 등과 같이 공간적인 의미에서 비어 있음을 지칭하는 경우
2. 공삼매와 공처정, 공주과 같이 선정의 단계로서 사용된 경우
3. [제일의공경]에서와 같이 궁극적인 진리(승의체, 제일의체)를 가리키는 경우
4. 고정적인 실체가 없다고 보는 공관의 의미로서 사용되는 경우

Ⅲ. 초기불교(원시불교)의 중도사상

Ⅳ. 초기불교(원시불교)의 연기론

Ⅴ. 초기불교(원시불교)의 무아설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현재 존재하는 불교의 많은 의례들은 붓다 당시의 초기불교에서 소박한 형태의 원형을 찾을 수 있다. 몇 가지 예를 들면, 예불과 불공의 의례는 붓다와 출가수행승에 대한 예경과 반승에 그 기원을 두고 있고, 호신주 등 주문의 지송이 이후 불교의례에서 다양하게 사용되는 송주의 원초적 모델이 되고 있으며, 안거, 자자, 포살, 수계의식 등의 교단의례 역시 후대의 불교교단의례의 범례가 되고 있다.
고래 인도에서는 상대의 발등에 자신의 이마를 맞대는 ‘접족작례(정례)’나 상대를 오른쪽으로 세 바퀴 도는 ‘우요삼잡’ 등이 예경의 형식으로 일반화되어 있었다. 초기불교교단에서도 그것을 받아들여 붓다에 대한 예경의 형식으로 사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초기불교의 경전에 속하는 {불설중본기경}에는 붓다가 비구들에게 각자 가서 중생을 제도하라고 명하자, 다음과 같이 비구들이 붓다에게 예를 표하고 물러가는 장면이 나온다.
여러 비구들은 (붓다의) 분부를 받고 땅에 엎드려 발아래 예배하고, 붓다를 세 번 돌고, 따로따로 떠나갔다.

<중 략>

앞에서 무아의 근거가 고이며, 고의 근거가 무상임을 살펴보았다. 그렇다면, 무상의 근거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경전은 분명하게 밝히고 있지 않다. 다만 일체 존재는 "`어떠한 존재나 모든 무상한 것을 원인으로 하고 근거로 하여 생하고 있다. 무상한 것을 원인과 근거로 하고 있는 것이 어떻게 상주불변할 수 있는가?`라는 의미의 표현이 있을 뿐이다." 이는 무상의 근거를 인과관계에서 찾아내려는 것으로 어떠한 것도 그 자체적으로 존재할 수 없음을 밝힌 것이다. 그러므로 "불교는 일체 존재의 기초에서 결정성, 所與性을 보려는 것도 불확정성, 우연성을 보려는 것도 아니며, 인과성과 논리성을 찾아내려는 것이다. 그것을 불교에서는 緣起라는 술어로 말한다." 그렇다면 결국 무아의 근거가 다름 아닌 연기임을 알 수 있다. 즉 제행무상에 의해 세상은 무상하여 모든 현상이 끊임없이 변화 생멸함이 교시되며, 제법무아에 의해 존재하는 것은 다른 것과 관계없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공간적, 시간적으로 전부 상호 관련을 맺고 있다는 소위 연기설이 설해진다. 말하자면 일체 존재가 항상적인 자립적 실체성을 결여하고 있기 때문에 서로 의존하여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연기의 상호 의존성은 "相依相待라는 의미에서 무아와 같은 실체 관념의 부정이다."

참고 자료

고배정(2009), 불교 중도사상의 도덕교육적 의의 : 초기불교와 용수를 중심으로, 한국교원대학교
김미숙(1994), 초기불교 무아설의 교의 연구, 동국대학교
김재영(2010), 초기불교의 사회적 실천에 관한 연구, 동방대학원대학교
윤종갑(1998), 실재(유)와 공에 대하여 : 초기불교의 공사상에서 반약경의 아공법공으로, 새한철학회
전재성(1996), 초기불교의 연기성(paticcasamuppada)연구, 동국대학교
최영효(2010), 불교의 심리치료적 활용에 대한 이론적 접근 : 초기불교를 중심으로, 불교학연구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