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선][선 특징][선 기원][선 갈래][선 분류]선(禪)의 의미, 선(禪)의 분류, 선(禪)의 특징, 선(禪)의 기원, 선(禪)의 갈래, 선(禪)의 역사적 전개, 선(禪)의 방법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0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선(禪)의 의미와 분류

Ⅲ. 선(禪)의 특징

Ⅳ. 선(禪)의 기원

Ⅴ. 선(禪)의 갈래

Ⅵ. 선(禪)의 역사적 전개
1. 불타의 선
2. 달마의 선

Ⅶ. 선(禪)의 방법
1. 임제선은 선은 깨달음이 중심인데 깨달음이란 적정한 심적상태도 아니고 정신활동의 정지도 아니다
2. 조동종에서는 지관타좌의 간화선은 대오지선이라고 비난한다
3. 단전주선은 우리 몸에 있는 단전에 주하는 선법이다
4. 무시선은 도와 내가 하나가 되는 선을 말한다

Ⅷ.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소태산 대종사는 사람이 만일 선을 닦고자 할진대 먼저 마땅히 진공으로 체를 삼고 묘유로 용을 삼아 밖으로 천만경계를 대하되 부동함은 태산과 같이 하고 안으로 마음을 지키되 청정함은 허공과 같이 하라고 하여 무시선이 진공묘유의 선임을 밝히고 있다. 무시선이 진공묘유의 선이라는 것은 진공으로 체를 삼고 묘유로 용을 삼는다는 것은 일원을 체용을 아울러 겸행하는 선이요 바로 우리 인간의 공적영지의 자성을 수행한 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선을 닦는 공부인이 동정간에 일원상의 진리를 여의지 않고 일원상의 진리를 활용하는 것이며, 항상 우리의 자성불을 여의지 아니하고 그일 그 일을 바른 정신으로 바르게 보고 바르게 행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성품의 자체가 한갓 공적에만 그친 것이 아니므로 일상생활의 업무를 처리하는 일 속에서도 자성을 수행하는 선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만일 일이 없는 한가한 때에만 선을 할 수 있고 일이 많은 생활속에서는 못하는 선이라면 그것은 성품을 단련하는 선 공부가 아니요 무정물과 같은 선이요 무용한 병신을 만드는 선이다. 참다운 선은 일원의 진공을 체로 하되 묘유를 용으로 하는 동정일여의 선 즉 생활의 동정을 일관하는 무시선이라는 것이다.

<중 략>

이상은 숭산이 분류한 네 가지 선법에 대한 해설이다. 그러나 단순한 해설이 아닌 숭산의 선사상이 포함되어 있는 해설이다. 숭산의 선사상은 우선적으로 간화선이나 묵조선이 아닌 단전주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는 단전주의 필요에 대하여 깊이 천착하여 정전에 나와 있는 ‘단전주의 필요’에 더 깊은 요항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그의 선사상은 결론적으로 무시선으로 귀결하며 그 무시선은 현실을 떠나지 않으며 현실 속에서 참된 삶을 영위함을 골자로 하고 있다. 무시선은 삼학병진의 선이다. 그래서 숭산은 결론적으로 “삼학을 겸전해서 차츰 깨달아 나가는 것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한다. 선은 어디까지나 수양공부이나 삼학의 공부라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한약의 六味蕩과 비유하여 삼학팔조동정일여처처불상사사불공무시선무처선의 여섯 가지로 공부하는 것을 말한다고 한다.

참고 자료

우정상, 불교와 선, 법무부, 1963
임태수, 동양의 종교에서 기독교는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 : 유교의 효와 불교의선, 민중신학연구소, 2002
원담, 선과 불교수행, 여성불교회, 1988
전재강, 학명의 불교 가사에 나타난 선의 성격과 표현 방식, 한국어문학회, 2010
최욱성, 불교의 선에 관한 연구, 전남대학교, 1970
한기두, 선과 불교의 현대화방향, 원광대학교종교문제연구소, 197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