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무시선법][무시선][목우도]무시선(무시선법)과 동정일여, 무시선(무시선법)과 일상수행, 무시선(무시선법)과 삼학병진, 무시선(무시선법)과 사종삼매, 무시선(무시선법)과 목우도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0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무시선(무시선법)과 동정일여
1. 동시유념 정시무념
2. 동중정 정중동
3. 동정간 평상심

Ⅲ. 무시선(무시선법)과 일상수행

Ⅳ. 무시선(무시선법)과 삼학병진

Ⅴ. 무시선(무시선법)과 사종삼매

Ⅵ. 무시선(무시선법)과 목우도

Ⅶ.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우주만유의 본원소식을 진공묘유로 표현한 것은 상당히 오래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즉 진공묘유의 원천은 반야사상과 연기사상에서 출발했다. 진공은 일체의 색법이 근본에는 공이라고 보는 사상으로써 진공이라는 용어는 원시불교 시대 아함부 광의법문경과 중아함부에 나온다. 위수관행 위치연수 위응수도법 위멸조도장법, 위득안주심 위득제일의 이차위선 어일체행법적멸, 증득진공 애멸이욕 어무생열반 이 내용은 제법이 적멸하고 애멸이욕하면 무생열반으로 진공을 증득한다는 뜻이다. 청변에 의하면 이 공의 진리는 비단비상의 진체중도라 하였는데 이를 후래에 진공사상이라고 보아 왔고 묘유란 공의 근본이 철저히 공만이 아니므로 진공이라 표현한 것처럼 유라 해도 상유가 아니므로 묘유라 표현했다. 또한 호법은 상유가 아닌 묘유를 속체중도라 하였는데 이를 후래에 묘유사상이라고 보았다. 즉 진공과 묘유를 가지고 논쟁했던 청변과 호법의 사상은 마침내 공과 유가 상호 공존하는 사상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따라서 기원후 6세기에 중국 선종이 법통의 사상적 이해를 위해 북종에서나 남종에서 다같이 진공묘유를 제창하게 되었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진공묘유가 선수행의 표준원리로 발전하게 되었다.

<중 략>

따라서 無時禪 工夫는 普明의 牧牛圖와 통하는 訓練하는 法, 性品鍛鍊의 法으로써 執心단계의 유념공부, 관심단계의 집심에 의한 표준으로서 유념공부, 무심단계의 무념공부, 능심단계의 무심에 의한 활용으로서 유념공부 수행을 말함으로써 이는 곧 유념무념을 아우르며 자재하는 修行法 이라 할 수 있다.
Ⅶ. 결론
선은 진정한 인격자로서 향유할 수 있는 자유를 찾기 위한 것으로서 불타의 선은 편벽선에서 중도선으로, 달마의 선은 습선에서 반야선으로, 소태산의 무시선은 경절선에서 무간단선으로 발전, 전개되어 왔다. 이 방향은 국한되고 일그러진 분야를 국한없이 트이게 하여 인간의 진정한 자유를 얻게하기 위한 것으로써 전개되어 왔다. 그러나 유념일변도나 무념일변도의 수행방향은 선종상의 건전한 발전보다는 종파와 종풍속에서 큰 방향을 잃기쉬웠다. 따라서 무시선은 지난날의 이러한 유념중심공부와 무념중심공부의 분열이 없어지고 천만경계속에서 오직 유념과 무념이 자유활용 되어지는 진공묘유의 원만한 선법이라 볼 수 있겠다.

참고 자료

김순임(1996), 원불교 선의 특성 : 무시선 연구중심으로, 한국종교사학회
박혜훈(1999), 무시선의 단계적 실수 방안,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박희종(2009), 무시선법 중 경계에 대한 인식과 수행의 단계 고찰,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최광현(1999), 일상수행의 요법 무시선 : 1·2·3조를 중심으로,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최광현(2002), 수행문에서 본 일원상 : 목우도와 무시선을 중심으로,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한기두(1976), 무시선에 이르는 선문기초사상, 원광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