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능률행정][세대][전자정부][행정개혁][행정정보화][행정]능률행정과 세대, 능률행정과 전자정부, 능률행정과 행정개혁, 능률행정과 행정정보화 분석(능률행정, 세대, 전자정부)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0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능률행정과 세대

Ⅲ. 능률행정과 전자정부

Ⅳ. 능률행정과 행정개혁

Ⅴ. 능률행정과 행정정보화
1. 정부의 역할변화
2. 사용자 친화적 정보화 추구
3. 정보화의 중심은 인간
4. 통일을 대비하는 자세

Ⅵ.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관료제가 점점 규칙으로 과밀화되는 것 같은데, 대부분의 경우 규칙이 과도하게 안정적일 수 있고 따라서 변화하는 환경에 경직성을 초래할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한 관심표명이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규칙의 안정성에 대한 기여에 관심을 갖는 주장들도 이 관점의 일부로 분류할 수 있다.
유기체론적 관점에 의하면, 규칙은 자가진화적 과정(self-evolving processes)에 의해서 지배되는 것으로서 취급될 수 있다. 다시 말해, 규칙은 관료제에 의해 생성되어 스스로 증식하는 것이다. 이는 후기 베버리안 전통인 관료제 이론가들의 관점을 반영한 것인데, 이들은 합리성과 능률의 관점을 거부한다. 대신에 관료제 번식에 합당한 이유들을 설명한다. 여기에서는 예컨대, 악순환(Crozier, 1964)이나 목표전치현상(Merton, 1957), 밀착감독의 문제(Gouldner, 1964), 제한된 합리성을 초월해버리는 조직의 복잡성(Meyer, 1985), 사회적 표준화와 제도의 팽창과 부담(Meyer et al., 1985) 등 관료제의 증식과 관련한 비합리적 근거들을 강조된다. 일반적으로 이들의 가정은 관료제화가 진행되어감에 따라 규칙의 생성률이 강해진다는 것이다(Schulz, 1998).

<중 략>

4. 통일을 대비하는 자세
앞으로 정보화 추진과정에서 반드시 고려해야 할 점은 남한내의 정보통신환경의 개선은 물론이고 나아가 남북한간의 통일이 실현된 후에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장기적인 관점에서 추진해야 한다. 그러나 남북한간에는 여러 측면에서 서로 심각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예컨대, 독일에서처럼 통일과정은 곧 지속적인 정보의 교류에 의하여 뒷받침되었을 뿐만 아니라 “텔레콤(Telecom) 2000”이라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새로운 정보 및 통신체계의 구축을 통하여 독일 통일 후 균형된 경제발전과 국민통합을 추진해 온 점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정부는 정보화 정책, 특히 전자정부 사업을 계획추진하면서 남북한 모두 공유할 수 있는 정보기반의 구축에 장기적인 목표를 두고 미리 세부시책을 수립집행함으로써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통일의 기회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한 방법일 것이다. 문제는 우리가 북한의 정보통신현황에 대하여 무지하다는 것이다. 남북한 통일이 실현될 것으로 보이는 21세기에 우리 나라가 새로운 정보화정책을 추진해 나가는데 큰 걸림돌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정보 및 통신 실태를 어느 정도로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남북한이 통일되는 순간 우리가 현재 유지하고 있는 남한의 정보통신기반시설 만으로는 남북한 주민을 함께 수용하기에는 매우 부족할 것이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김선초(1967), 정부기구의 변천과정과 행정능률, 성균관대학교
윤재풍(1967), 인사행정과 행정능률, 대한민국국회
정원식(2000), 지리정보체계의 공공활용과 행정능률, 경남발전연구원
정태수(1985), 행정사례 : 행정능률제고를 위한 사무자동화 기기도입사례, POBA행정공제회
조창연(2007), 예산 투명·공정, 행정 능률·효율성 증가 주민참여예산제도 정착시키자, 한국공공정책연구소
최호준(1983), 도시정책에서 시민참여와 행정능률의 상관성 연구, 연세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