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가상징][국가상징 개념][국가예전][국가보훈정책][국경일][국화][국가][정치][정부]국가상징의 개념, 국가상징과 국가예전, 국가상징과 국가보훈정책, 국가상징과 국경일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9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국가상징의 개념

Ⅲ. 국가상징과 국가예전
1. 국경일 경축행사
2. 대통령 취임식
3. 국립묘지

Ⅳ. 국가상징과 국가보훈정책

Ⅴ. 국가상징과 국경일
1. 삼일절(3월 1일)
2. 제헌절(7월 17일)
3. 광복절(8월 15일)
4. 개천절(10월 3일)
5. 국경일에 대한 예절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세계 거버넌스는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분야에서부터 군사․안보 분야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에 걸쳐 한 개별 국가가 해결할 수 없는 초국가적 딜레마를 해결하기 위해 전지구적, 지역적, 지방적인 서로 다른 요소들을 조율(arrangement)하려는 노력”(Knight, 1999: 259-263), “정부간 혹은 국가간 협조뿐만 아니라 비정부기구, 다국적기업, 그리고 세계 자본시장, 세계 언론매체 등 다양한 세력들이 자발적 상호협조체제를 만들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사결정과정”(김석준외 2002: 20), “집단의 안전, 번영, 통일성, 안정, 그리고 계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고안된 기제들을 유지하기 위한 의도적인 활동이며 규칙의 체계”(Rosenau, 2000: 171), 혹은 “집단의 집합적 행위를 안내하고 제약하는 공식적 비공식적 과정과 제도”(Keohane & Nye, 2000: 12) 등으로 정의된다.
요컨대 세계 거버넌스는 전지구적 차원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문제들의 집단적 해결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집단적 문제해결 과정은 어떤 특정 국가에 의해 독점될 수 없으며 다양한 집합체들(collectivities)에 의해, 그리고 점진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따라서 세계 거버넌스의 주체는 전절에서 살펴본 “신국제행정”에서 국제행정의 주체로 인식되는 국가와 정부간 국제기구, 국제비정부단체 뿐만 아니라 국내비정부단체, 다국적기업, 개인 등 다양한 행위자들을 포함하게 된다. 그리고 기존의 신현실주의에서 강조하는 국가 간의 상대적 역량에 따른 수직적인 위계보다는 수평적․협력적인 네트워크가 훨씬 더 중요해진다. 여기서 수평적 네트워크란 “자율적 조직을 도모하는 사람 간 혹은 집단 간의 네트워크(self-organizing interpersonal or inter-group networks)”를 의미한다. 결과적으로 세계 거버넌스의 구체적인 양태는 세계적 차원에서 국가, 시민사회 조직들, 그리고 다국적 기업 등의 정부-비정부기구-사영역 간의 초국가적 수평적 네트워크의 작동을 통한 다자간 협력과 그러한 의사결정과정에 있어 민주적 거버넌스의 결합이 그 주요한 내용으로 된다.

참고 자료

류태영 - 대한민국 국가 상징의 유래와 의미, 코리아하나재단, 2009
목수현 - 대한제국기의 국가 상징 제정과 경운궁, 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 2010
제성호 - 국가상징에 관한 법률 제정의 타당성, 법조협회, 2009
조성관 - 국가상징거리 보면 그 나라가 보인다 : 광화문광장엔 '대한민국'이 없다, 조선뉴스프레스, 2011
최종고 - 남북한의 국가상징과 법, 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 2000
(구)중앙행정기관 - 국가상징 및 국경일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199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