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가경제(국가재정)의 근거, 국가경제(국가재정)의 예산배분, 국가경제(국가재정)의 내용과 평가기준, 국가경제(국가재정)과 사회복지, 국가경제(국가재정)의 개선방안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9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국가경제(국가재정)의 근거

Ⅲ. 국가경제(국가재정)의 예산배분

Ⅳ. 국가경제(국가재정)의 내용과 평가기준

Ⅴ. 국가경제(국가재정)과 사회복지

Ⅵ. 향후 국가경제(국가재정)의 개선방안
1. 재정건전성의 확보와 유지
2. 재정지출의 효율성 제고

Ⅶ. 결론

본문내용

정부의 지출은 정부의 실제 자원소비(교육비, 국방비) 이전지출(사회보장비) 그리고 과거의 부채에 대한 원리금 등으로 구성되며 이 세출에 조세수입을 포함한 세입을 공제하여 재정적자의 규모가 계산된다. 정부당국은 재정적자 규모를 수정하고 언론은 그것을 진지하게 보도하며 전문가들은 이를 놓고 고민한다. 그러나 이들 중 어느 누구도 그 숫자의 의미에 대해 의문을 품지 않으며 고민하지 않고 있다.
재정적자 규모의 계산과정 또는 수치의 의미에 대해 통상적으로 잘못 인식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면 다음과 같다.
과거의 국가채무에 대한 이자상환은 납세자의 부담이기 때문에 재정적자의 계산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되는데 이는 잘못이다.

<중 략>

국가부채와 국가자산이 동시에 증가하면 순자산은 변하지 않는 것이므로 앞의 논의에 따르면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자산과 부채의 동시적 증가는 자산과 부채의 만기구조 차이 및 이자율 차이 등으로 인해 재정운영에 부담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 만기구조의 측면에서 재정융자는 5~10년의 장기에 걸쳐 제공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반면 국채는 5년 미만의 만기를 가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이자율의 측면에서는 융자금리가 국채금리보다 낮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재정융자의 목적 자체가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장기적인 자금을 민간에 제공하는 데 있기 때문이다.

<중 략>

이처럼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은 기본적으로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나름대로의 특성도 있으므로 이를 잘 감안하여 조화롭게 운용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극심한 경기침체기에는 효과가 즉시 나타나는 재정확대정책을 강구하고 통화정책은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정책조합(policy mix)을 생각할 수 있다. 반대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질 때는 금리인상을 통해 강력한 긴축신호를 보냄으로써 과열기미를 진정시키고 재정도 건전한 방향으로 운영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두 정책수단은 서로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만약 정부가 지출을 확대하고 이에 소요되는 재원을 국채발행으로 충당코자 하면

참고 자료

김동건 / 국가재정과 사회간접자본 조달방안, 대한교통학회, 1991
임명배 / 국가재정과 지방재정의 동반성장 방안 모색, 한국재정정책학회, 2012
이만우 / 국가재정의 현황과 차선책 모색 : 반값등록금 논란에 부쳐, 대한민국국회, 2011
원혜영 / 건전하고 투명한 국가재정으로 가는 길, 대한민국국회, 2011
장윤석 / 심도 있는 결산을 통한 국가재정의 건전성 강화, 대한민국국회, 2011
홍헌호 / 한국 국가재정의 비밀과 거짓말 : 국가재정에 대한 기본 개념과 현황, 도서출판알, 200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