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류협력][정치안보]교류협력과 정치안보, 교류협력과 비접경지역, 교류협력과 국제교육, 교류협력과 재외동포, 교류협력과 문화협정, 교류협력과 대북교류, 교류협력과 대외교류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9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교류협력과 정치안보
1. 북ㆍ중관계
2. 한ㆍ미관계

Ⅱ. 교류협력과 비접경지역

Ⅲ. 교류협력과 국제교육

Ⅳ. 교류협력과 재외동포

Ⅴ. 교류협력과 문화협정

Ⅵ. 교류협력과 대북교류
1. 남북한의 상호교류에 대한 인식이 서로 다르다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
2.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
3. 정부의 지원 체계확립이 필요
4.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도 필요

Ⅶ. 교류협력과 대외교류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교류협력과 정치안보

한ㆍ중 정치ㆍ안보협력은 한반도 혹은 동북아 평화ㆍ안정과 관련된 사안을 불문하고 적어도 현 단계에서는 완전히 극복하기 어려운 과제를 안고 있다. 특히 북ㆍ중관계의 특수성(北韓 要因), 한ㆍ미 안보동맹과 북ㆍ미관계(美國 要因) 등은 한ㆍ중 정치ㆍ안보협력의 가능한 범위와 수준을 규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그러한 요인의 변화는 곧 한ㆍ중 정치ㆍ안보협력의 변화로 직결될 것이다.

1. 북ㆍ중관계

북ㆍ중관계는 한ㆍ중 정치ㆍ안보협력의 장애요인이다. 왜냐하면 중국이 북한의 대내외적 입지 강화를 통한 남북한 세력균형을 한반도 평화ㆍ안정유지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인식하고 있고 그러한 정책기조에 부합하는 범위 내에서만 남한과의 정치ㆍ안보협력을 모색하기 때문이다. 사실 한ㆍ중수교 이후 중국의 대북정책 기조는 현 단계에서 가능성이 높지 않은 남북한 통일보다는 분단의 안정적 관리를 통해 한반도 평화ㆍ안정을 유지하는 동시에 자국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솔직히 중국의 입장에서는 對南韓, 對美, 對日 혹은 국제사회와 관련하여 아직은 다목적의 효용을 지닌다고 판단하는 ‘북한 카드’의 실효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중 략>

Ⅳ. 교류협력과 재외동포

세계화 시대에서는 민족개념을 혈통이나 문화적 동질성에 집착하지 않고 자신을 한인으로 동일시하는 正體性과 민족적 유대감에 기초할 필요가 있다. 이를 기초로 재외동포들이 거주국과 본국간의 교량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이를 위해 우선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고양하고 거주국에서의 차별, 인권침해 등으로부터 적극적으로 재외동포를 보호하고, 본국이 지원하는 문화예술공연을 확대하여 재외동포들이 한국인으로서의

<중 략>

Ⅶ. 교류협력과 대외교류

오늘날 우리가 대내외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환경변화와 개혁의 바람은 국가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지방차원에서도 이제 더 이상 비켜갈 수 없는 세기적인 조류가 되고 있다.
이와 같이 세기적인 조류로 다가서고 있는 패러다임과 환경변화는 크게 세계화, 지방화, 정보화, 문화화 등의 측면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다.
이러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자세하게 분석해 보면 그 이면에는

참고 자료

고성호, 남북간 교류·협력과 재외동포의 역할, 제주대학교평화연구소, 2001
서정화, 국제교육진흥원의 국가간 국제교육교류 협력의 실태 및 개선방안 연구, 교육과학기술부, 2003
신종호 외 4명, 경기도 국제교류협력 기본계획 연구, 경기개발연구원, 2010
이재호, 남북교역 및 교류협력 동향, 한국개발연구원, 2011
홍석균 외 1명, 2020년 중부내륙권 지방정부간 교류협력의 과제와 전망, 강원대학교 지역개발연구소, 2002
홍양호, 지방자치단체의 대북 교류협력 현황과 추진방향, 한국개발연구원,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