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여름밤의 꿈 작품분석

저작시기 2012.03 |등록일 2013.03.2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한여름 밤의 꿈 작품 분석
오이디푸스 왕 작품 분석

본문내용

한여름 밤의 꿈 작품 분석

이 작품의 연출가의 입장으로 이 극을 상연한다 생각하고 작품을 접했을 때, 희극작품답게 재미를 주는 부분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희극에서 주는 즐거움이란, 아이러닉하고 뒤틀린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마음이 드는 부분도 있었다.
우선, 요정들의 장난으로 인간의 운명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이 두 가지 감정을 공존하게 하는데, 인간은 신의 장난 앞에 한없이 무너진다는 생각에 비극적인 느낌이, 인생의 어려움이 신들의 실수로 일어난 것이라는 가벼운 마음가짐이 생긴다. 많은 남성들에게 사랑은 받던 허미어가 그녀를 사랑하던 두 남자에게 하룻밤 만에 버림을 받게 된다는 것, 그토록 원하던 남자의 사랑은 얻게 되어도 믿지 못하고 자신을 조롱한다고 좌절하는 헬레나를 보니 같은 여성으로서 남자에게 이끌리는 나약한 모습이 가엽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보텀이 당나귀로 변하는 장면에서는 너무 사실주의적인 면이 떨어지고 있는 것 같았는데 물론 이 극이 요정과 인간세상을 오고가는 환타지이긴 하지만, 당나귀로 변하는 것은 지나치게 환타지로 몰고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했다. 그냥 보텀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티타니아가 사랑하게 되도 연출하는데는 무리가 없을 것 같았지만, 아무래도 희극적인 요소로 큰 웃음이나 조롱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도구였으리라 생각한다. 또, 직조공들의 연극 내용 즉, 극중극의 내용이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비극적인 사랑이야기인데, 직조공들이 그것을 연기하고 연출하는 과정이 엉터리 같아서 희극으로 만들어 주는 것 같았다. 직조공들이 비중이 크지 않은 것 같지만 극의 재미를 살려주는 인물들이므로 그 맛깔스러움을 잘 살려내면 큰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 이라 생각한다.
이 이야기는 디미트리어스와 결혼을 하라고 하는 아버지의 뜻을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