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유어][순우리말]고유어(순우리말)와 의미가치, 고유어(순우리말)와 접두사, 고유어(순우리말)와 이름, 고유어(순우리말)와 석보상절, 고유어(순우리말)와 소설가 이문구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6 한글파일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2,500원

목차

Ⅰ. 개요
Ⅱ. 고유어(순우리말)와 의미가치
Ⅲ. 고유어(순우리말)와 접두사
Ⅳ. 고유어(순우리말)와 이름
Ⅴ. 고유어(순우리말)와 석보상절
Ⅵ. 고유어(순우리말)와 소설가 이문구

본문내용

Ⅰ. 개요

정음 초기 문헌들의 고유어 표기는 문헌에 따라, 또는 같은 문헌 내에서도 많은 차이를 보여준다. 이 표기법의 차이는 훈민정음 해례 등에 그에 대한 명시적 규정이 없는 데에서 그 일차적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사실 훈민정음에서 규정하고 있는 것들의 대부분은 새로운 자모의 운용에 관련된 것들이므로 合字의 범위를 넘지 않는다. 각 음절의 표기에 대해서만 규정이 있을 뿐 그보다 더 큰 단위의 표기에 대해서는 특별한 규정 또는 설명이 없다. 다만 해례 용자례에서 단어 표기의 몇 가지 용례를 보여 주는 것이 合字의 단위를 넘어선 표기법 설명의 전부라 할 수 있다.
새로운 문자를 제정한 사람의 입장에서 그 문자에 대한 구체적인 표기법의 세부 사항까지를(확정하지는 않았다 하더라도) 생각하지 않았을 리는 없다. 그러나 그 세부적인 사항까지를 일일이 명문화하여 규정한다는 것은 번잡스러움만을 야기할 뿐이다. 새로운 문자의 기본적인 운용에 대한 규정만으로도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너무나 생소할 것이었음에 틀림없기 때문이다. 거기에 덧붙여 그 이상의 구체적인 표기 지침까지를 제시한다는 것은 사용자에게 너무 많은 부담을 안겨 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글자의 운용에 대한 사실만 알면 그 글자로 표기된 문헌을 통하여 자연스럽게 익혀나갈 수 있는 것이다. 이는 결국 훈민정음 창제자(또는 해례 편찬자)가 새 문자의 실제적인 표기법 문제를 이후에 간행되는 정음 문헌에 위임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정음 창제 직후에 간행된 문헌들이 다 똑같은 표기법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이는 곧 표기법에 대한 규정이 일반적인 원칙은 있었지만 그 허용의 폭이 컸음을 말해주는 것으로 우리는 이해한다. 여기서 일반적인 원칙이란 두 가지 측면에서 상정할 수 있다. 하나는 훈민정음 해례에 명문화된 규정으로 나와 있지는 않다 하더라도 거기에서 설명된 내용이나

참고 자료

김정태, 고유어 인명의 명명 특징, 충남대학교인문과학연구소, 2011
문금현, 고유어 이름에 대한 고찰, 한국국어교육학회, 2003
박형익, 국어 사전에서의 고유어 접두사, 국어국문학 125, 국어국문학회, 1999
성환갑, 고유어와 한자어의 조화 (固有語와 漢字語의 調和),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10
안병희, 초기 한글표기의 고유어인명에 대하여, 언어학 2, 1977
홍윤기 외 1명, 한국어교육에서 고유어의 위상과 등급화 :고유어 용언을 중심으로, 한국어교육학회, 201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