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변천,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동향,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문화,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실태, 성차별의 해외 사례,해결방안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5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변천
Ⅲ.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동향
Ⅳ.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문화
Ⅴ.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실태
Ⅵ.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해외 사례
Ⅶ. 성차별(남녀차별, 여성차별)의 해결방안

본문내용

Ⅰ. 개요

조선시대에 접어들면서 유교가 국시로 채택되어 소수의 지배층을 위한 사상이 팽배하게 되었다. 이처럼 불교 사상이 쇠퇴하고 유교 사상이 번성하면서 사회질서는 보다 경직되고 위계 적인 모습으로 바뀌어 갔다.
조선의 국가 정책은 소수 지배층의 쾌락과 행복의 추구에 중점을 두었던 것이지 다수 피지배층을 위한 정책이 되지 못했다. 이러한 정책 때문에 최소한 두 가지의 불평등 관계가 강화되었다. 그 하나는 양반과 상민을 구별하는 관계이고, 다른 하나는 남녀를 구별하는 것이었다. 곧 조선 사회에서는 인간이 태어나는 순간부터 선천적으로 차별 받도록 되어 있었는데, 예를 들어 모든 특권을 누릴 수 있는 양반과 평생을 착취와 수탈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상민들이다.
역시 태어나면서 남성인가 여성인가에 따라서 인간의 가치도 달라졌다. 부녀자들은 남성들(아버지, 남편, 그리고 아들)에게 절대적으로 복종하는 것을 최대의 미덕으로 받아들여야 했다. 그리하여 여성은 결혼할 때에도 남편을 선택할 권리도 없이 아버지의 결정에 따라야만 했고 부부들은 점점 남자 아이 가지기를 원하기 시작했고 시집을 가서 손자를 낳지 못하면 씨받이를 고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유교의 교리 자체가 남성 우월적이었으므로 유교를 국시로 채택한 조선 사회에서는 소수인(즉 양반과 남성)에 의한 차별 사상이 존재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유학에 이어 실학 사상이 대두되기 시작하였다. 일반적으로 한국 사상에 있어서 실학 사상은 주자학 사상의 사유적 성격을 비판하면서, 현실주의 입장에서 정치․경제․사회론 적 인 실천론을 전개하면서 17세기 후반부에 대두되어 19세기 전반에 개화 사상으로 전개된 사상을 말한다.
이러한 실학 사상을 바탕으로 조선말에는 개화를 주장하는 세력이 등장하기 시작하였다. 예를 들면 갑오경장의 주도자들은 양반과 평민의 동등, 조혼의 폐지와 과부의 재혼, 노비들의 인신매매 금지 등의 법제화를 주장했고, 서재필 선생도 독립신문에서 남녀 차별을 비판하였다.

참고 자료

김도형(1991) / 우리나라 성차별의 현황과 정책적 방향에 관한 연구, 상지대학교
김순홍(1997) / 지방행정조직에서의 성차별 현황과 남녀공무원의 태도에 관한 연구, 우리사회문화학회
김태정(2003) / 학교교육의 성차별 실태와 해소 방안 연구, 한국교원대학교
유경희(2003) / 고용상 성차별 실태와 개선방안, 대전대학교
정형옥(2003) / 고용상의 성차별 분쟁 처리 절차의 문제점, 한국여성연구소
한정자(2002) / 직장내 성차별 문화와 여성정책 효과에 관한 연구, 이화여자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