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전소설][고소설]고전소설(고소설)의 문학사, 고전소설(고소설)의 여성상, 고전소설(고소설)의 여성독자층, 고전소설(고소설)의 도교사상, 고전소설(고소설)의 사찰공간 분석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5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고전소설(고소설)의 문학사

Ⅲ. 고전소설(고소설)의 여성상

Ⅳ. 고전소설(고소설)의 여성독자층

Ⅴ. 고전소설(고소설)의 도교사상
1. 구운몽
2. 춘향전
3. 금오신화

Ⅵ. 고전소설(고소설)의 사찰공간
1. 정토적 장엄세계
2. 선경적 별유세계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흔히 소설은 ‘虛構’(fiction)라고 불린다. 소설이 허구라고 한다면 이로부터 어떻게 가정교육의 事實을 이해할 수 있겠는가 하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이 의문의 근거는 다음과 같이 풀어 쓸 수 있을 것이다. ‘소설은 허구이다. 허구는 있을 법한 생각으로서의 관념이라고는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일어난 일로서의 사실은 아니다. 따라서 가정교육과 같이 실제로 일어난 일로서의 사실을 이해하기 위하여 허구로서의 소설을 택하는 데에는 무리가 따른다.’ 이 견해는 첫째로 소설은 ‘虛構’라는 생각과, 둘째로 소설이 가정교육의 事實(‘실제로 일어난 일’)과 무관한 觀念(‘생각’)이라는 생각을 담고 있다. 연구자는 이 두 가지 생각을 단초로 하여 소설이 가정교육의 연구 자료로 적절한가 하는 문제를 탐색하려고 한다.
소설의 특징은 장면의 생동감과 장면의 필연적 배열에 있다. 소설의 한 특징으로서의 장면의 생동감은 ‘表現’이라는 소설의 기법에 기인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의 특징으로서의 장면의 필연적 배열은 소설이 幻想이 아닌 ‘想像’이라는 점에 기인하는 것이다. 우선, 소설의 한 가지 특징으로서의 ‘표현’에 관하여 살펴보겠다. 콜링우드(Collingwood, 1938)는 예술의 ‘表現’(expression)을 ‘敍述’(description)과 대비시키고, 그 성격을 각각 ‘個別化’(indivisualization)와 ‘一般化’(generalization)로 규정한다. 그에 따르면, 예컨대 ‘나는 화가 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자신의 정서를 敍述하고 있는 것이지 자신의 정서를 表現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다른 예로서 어떤 사물이 불러일으키는

<중 략>

Ⅵ. 고전소설(고소설)의 사찰공간

사찰이란 용어는 비구와 비구니 그리고 남자 신도인 우바새와 여자 신도인 우바이 등 사부대중이 모여 사는 곳이라는 뜻을 가진 ‘상가람마’라는 말에서 비롯되는데, 이 말은 중국에서 ‘승가람마’로 한역되었고, 이것이 축약되어 ‘가람’이라는 용어가 만들어지게 되었다. 이 같은 어원을 가진 사찰은 원래 불교가 일어나던 초기에는 존재하지 않았으며, 인도 왕사성의 죽림정사로부터 본격적으로 사찰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우리나라에도 불교의 전래와 더불어 사찰이 출현하면서, 이곳은 한국불교가 발전해 나가는 터전으로 자리 잡게 된다. 그 후 불교의 성장과 더불어 많은 사찰이 건립되었고, 불교신앙의 성행에 따라 그곳은 우리 민족의 삶에서 중요한 공간으로 존재하게 되었다. 기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와 예불을 드리기도 했고, 또 어떤 자들은 이곳에서 복을 빌기도 했던 것이다.

참고 자료

김기동(1983), 한국고전소설연구, 교학연구사
국립도서관 소장, 조선 고대소설 총서
민족문화사(1983), 구활자 소설총서 고전소설
이지호(1994), 고전소설의 대화유형연구, 서울대학교 국어교육학과 석사논문
장덕순(1995), 한국 고전문학의 이해, 박이정
조혜란(1994), 경판방각본소설의 특성, 한국고소설연구회 편, 고소설의 저작과 전파, 아세아문화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