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소설][1920년대]1920년대 소설, 1930년대 소설, 1940년대 소설, 1950년대 소설, 1960년대 소설, 1970년대 소설, 1980년대 소설, 1990년대 소설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25 한글파일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2,500원

목차

Ⅰ. 개요

Ⅱ. 1920년대 소설
1. 현진건
2. 나도향

Ⅲ. 1930년대 소설
1. 프롤레타리아 농민소설
2. 계몽파 농민소설
3. 고발문학적 농민소설
4. 귀농 농민소설

Ⅳ. 1940년대 소설
1. 해방 전후의 조국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소설
1) 귀향 의식
2) 사회 비판
3) 분단 의식
2. 순수 문학을 추구한 소설들
1) 김동리
2) 염상섭
3) 황순원

Ⅴ. 1950년대 소설

Ⅵ. 1960년대 소설

Ⅶ. 1970년대 소설

Ⅷ. 1980년대 소설
1. 80년대 정치․사회
1) 정치적 상황
2) 사회적 상황
2. 시기별 경과
1) 80년대 초기(80~83)
2) 80년대 중기(83~86)
3) 80년대 후기(87년~89년)-80년대 문학의 대표시기
3. 80년대 소설의 대표적 주제

Ⅸ. 1990년대 소설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한국 문학사에서 근대를 설정하는 문제는 단순한 시대 구분 이전에 문학 이해와 기본적으로 관련되며, 동시에 文學事象을 포함한 사회 전반적 문제에 대한 역사적 이해와 긴밀한 관계를 가진다. 아무리 문학 현상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을 정당하게 분석하려고 할 때 그 근처에는 한 시대의 변화에 대하여 각 학문 분야가 공통으로 인식해야 할 본질적 측면이 있다고 본다. ‘근대’라고 할 때 그것은 역사 개념이면서 동시에 그 어떤 가치 개념을 내포하고 있다. ‘근대’라는 의식은 역사에 있어서 이분 체계적인 가치를 설정하고 있다. ‘근대’는 암묵리에 ‘전근대’를 안티테제로 전제함으로써 성립되고 있다.
근대를 한 마디로 규정하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하겠으나, 우선 논의의 편의상 근대는 사회의 모든 면에 있어서 자아 각성이 추구되고 있는 시대라고 규정하고 논의를 계속해 나가고자 한다. 여기서 언급한 자아 각성이란 사회 의식화된 자아 각성을 말하며, 개인적?개별적 범주에 속하는 자아 각성은 근대적 자아 각성이라고 보지 않는다. 이와 같은 근대 개념을 전제로 기존의 근대의 기점을 18세기 영?정조 시대로 올려 잡아야 한다는 주장은 일찍이 김태준(1933)에서부터 김현․김윤식(1973)에 이르기까지 많은 학자들에 의해서 거론되어 왔다 이렇게 주장하는 데는 18세기에 접어들면서 서민들의 현실인식이 달라지고 자본주의에 대한 의식이 싹트고 사회적, 문화적 변화도 현저하게 달라진 데에 기인하였다.
그러나 그 같은 징후가 드러나긴 해도 중세 내지 고대 문학적인 성향이 엄연히 큰 세력을 형성하고 있어 근대 문학이 지녀야 할 요소는 아주 미세한 부분에 지나지 않았다. 이와 같은 문제점 때문에 조동일 교수는 문학사의 시대 구분을 ‘중세 문학에서 근대 문학으로의 이행기’라고 하는 새로운 시대 구분을 시도하였다. ‘중세 문학에서 근대 문학으로의 이행기’는 제 1기(1592년~1860년 이전까지), 제 2기(1860년~1918년)로 다시 구분하고 있는데, 제 1기는

<중 략>

Ⅲ. 1930년대 소설

그동안 우리는 1920년대 후반에서부터 1930년대를 풍미했던 농민소설을 일컬어 농촌소설 혹은 전원문학이라는 개념과 혼동하여 사용하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엄연히 농민소설, 농촌소설 그리고 전원소설에 대한 개념은 차이가 있다.
먼저 농촌소설을 보자. 농촌소설이라함은 도시소설과의 상대적인 개념으로 이해된다. 즉 소설의 주제적인 측면은 제외시키고 농촌이라는 배경을 중시한다. 예를 들어 김유정의 『봄봄』, 『동백꽃』,『금따는 콩밭』등은 소재와 배경을 농촌으로 정하고 있으나 그 작품 안에 농민들이 누릴 수 있는 현실적이고 독특한 삶의 양식이 내재해 있지 않다. 그래서 이 작품들을 들어 농민소설이라 하지 않는다. 이에 반하여 농민소설은 소재를 농민의 현실적 삶에 국한하는 한이 있더라도 그 농민적 현실 삶에 대한 주제의식이 보다 선명히 드러나는 경우를 말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농민소설의 종류로 이광수의 『흙』, 심훈의 『상록수』, 이무영의 『제일과 제일장』 등을 들 수 있다. 다시 말해 농민소설은 농촌소설의 협의의 개념을 떠나 보다 더 포괄적인 측면을 다룬다고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중 략>

Ⅶ. 1970년대 소설

1970년대는 우리 역사에서 진보와 발전이라는 말이 가장 많이 거론된 시대이다. 사회적으로 전쟁의 상처가 많이 아물고, 경제적으로는 중진국으로의 진입과 산업화의 가속력이 있었다. 삶의 여건도 많이 변화하여, 농촌 사회가 해체되고 농민들이 산업 노동자로 유입되었으며, 이에 따른 인구의 도시 집중으로 말미암아 도시 빈민이 생성되었다. 이러한 사회적 조건은 문학에도 영향력을 행사해 우리 소설에 전례 없던 풍성한 자료를 제공했다.

참고 자료

김종건(1998), 1940년대 전반기 소설의 작가의식, 우리말글학회
심지현(2005), 1970년대 소설의 성격 연구, 한국말글학회
이상재(2011), 1930년대 소설의 서사 의도와 사상 연구, 고려대학교
이평전(2005), 1950년대 소설의 '주체' 문제, 한국어문학연구학회
정규희(2009), 1960년대 소설에 나타난 소외양상 연구, 동남어문학회
최희정(2010), 1920년대 소설에 나타난 빈궁 양상 연구, 제주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