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마지막황제 감상문

저작시기 2011.05 |등록일 2013.03.24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영화는 서태후가 그를 황제로 지명하고 서거한 1908년부터 하나의 시민이 되어 생애를 마치는 1967년까지 일어났던 일을 중심으로 중간 중간에 전범수용소에서의 고문 신을 묘사하면서 시민으로 생애를 마칠 때까지의 푸이의 인생을 그린 영화다. 너무나도 유명한 "마지막황제" 라는 이 영화. 이름에서부터 비극적인 내용들을 암시하는 것만 같다. 한 사람의 삶이 참으로 영화보다 더 영화같다. 그의 인생은 우여곡절, 파란만장 그 자체 였다. 한번도 앉기 힘들다는 황제의 자리에 그는 무려 세 번이나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그의 인생은 평탄했던 적이 없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 영화의 주인공이 참으로 불쌍한 것 같다. 이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마지막 황제라 생각을 가지고 보니 어느 하나 연민이 가지 않은 곳이 없었다. 비록 일본의 앞잡이가 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할 일이지만 나는 그것조차도 그의 무력함을 볼 수가 있어서 안타까웠던 것 같다.
영화는 전쟁범으로 구소련에 압송되어 가는 도중 화장실에 자살을 시도하는 부의의 모습과 부의가 옛날 일들을 회상하는 장면으로 본격적으로 영화가 시작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