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의열투쟁][의열투쟁 전개][의열투쟁 방략][의열투쟁 의의][의열투쟁과 임시정부]의열투쟁의 전개, 의열투쟁의 방략, 의열투쟁의 의의, 의열투쟁과 임시정부 분석(의열투쟁,임시정부)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01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의열투쟁의 전개
1. 전반기(1919~1925)
2. 후반기(1926~1935)

Ⅲ. 의열투쟁의 방략
1. 독립전쟁 노선의 수용
2. 의열투쟁 노선의 배합

Ⅳ. 의열투쟁의 의의

Ⅴ. 의열투쟁과 임시정부

Ⅵ. 결론

본문내용

일제하 의열투쟁은 순수한 애국의 열정을 통하여 막혀있는 민족해방의 출로를 찾고, 새로운 독립운동의 방향성을 얻기 위한 하나의 전술로서 이용되고 있었다. 따라서 임시정부의 의열투쟁은 순수한 멸사봉공의 의거투쟁으로만 파악할 수 없다. 그것은 단순한 일제의 강점에 대한 복수나 일제에 대한 응전이라는 의미를 떠나, 독립전략 가운데 그 가능한 방략 중의 하나로 채택한 것이다. 적어도 임시정부가 당시 조선민족 전체를 대표하는 정치조직이라 본다면 의열방략보다는 정규군에 의한 무장항쟁이 본연의 임무였다고 볼 수 있다. 오히려 임시정부가 수행한 의열투쟁은 그 의도가 폭력투쟁 혹은 무장항쟁 수단으로 보기보다는 정치적인 입장에서 기획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중 략>

상황이 일변하여 독립전쟁의 열기가 무르익기 시작한 1920년에 들면서 임시정부 시정방침 제1항(통일집중)에선 통일적 해방운동을 위하여 반도처지를 언명하는가 하면 제2항(대적)에서도 ‘필요로 인정되는 시기에는 炸彈 등으로 敵魁 및 ?鬼를 격살하고 혹은 그 영조물을 파괴한다’고 하고, 이에 국내 및 국외에 감사대를 조직하여 국민에게 임시정부의 시정행위를 고취하고 이 모든 일에 선봉이 되도록 하는가 하면 작탄대를 편성하여 작탄제조 및 작탄 사용술을 학습토록 하였다.

<중 략>

임시정부에서는 출범 직후부터 1940년대까지 독립운동 방략을 체계화하는 작업을 계속하였다. 그러한 작업의 성과로 채택된 임시정부의 공식적 문건은 1920년의「대한민국임시정부 시정방침」, 1939년의「독립운동방략」, 1940년의「韓國光復軍編練計劃大綱」, 1941년의「대한민국건국강령」등이다. 여기에 나타난 임정의 독립운동 방략은 독립전쟁을 대원칙으로 하여 외교와 의열투쟁을 부분적인 전술로 배합하는 방식이었다. 임시정부의 독립운동 방략은 1920년의 시정방침에서 처음 확정된 때부터 1941년 건국강령으로 완결될 때까지 독립전쟁 방략으로 일관하고 있다. 평화주의적 외교는 통합 임정이 출현하기 이전의 상해 임정 시기 독립운동 방략을 체계화하기 전에 취한 방략이었다.

참고 자료

김영범, 혁명과 의열, 경인문화사, 2010
박태원, 약산과 의열단, 백양당, 1947
박성수, 일제의 패망을 재촉한 국내의 의열투쟁,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2001
박성수, 한국의 의열투쟁과 의열정신,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1998
양성숙, 일제강점기 의열투쟁과 서대문형무소,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2002
한국민족운동사학회, 의열투쟁과 한국독립운동, 국학자료원, 200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