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언론과 정부는 적대적인 관계가 아닌 공생적인 관계이다.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3.02.26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서론

Ⅱ본론
1. 언론인이 정치인보다 더 현명하고 객관적이고 정직하다는 가정은 과연 옳을까?
2. 공중에 의해 선출되지 않은 언론인들이 여론의 소리를 타당하게 대변할 수 있는가?
3. 정부와 소통하지 않은 언론 보도는 정부의 신뢰도가 떨어질 뿐 아니라 사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
4. 언론의 정부 공격으로 인해 언론과 정부 신뢰도 동시 떨어졌다.

Ⅲ결론

본문내용

서론
Fortune지와 The Public Interest의 부편집인인 Paul H. Weaver는 “적대적 언론이라는 낭만적 이미지는 신화이다. 특정한 목적을 위해서는 ‘기능적’이지만 언론인이 실제로 수행하거나 달성하길 원하는 모델로서는 전적으로 잘못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언론과 정보를 제공하는 정부 관료와의 친밀성은 문제를 야기하지만 시민들이 이용 가능한 정보의 양을 극대화하기도 한다.
만약 정부 관료가 언론과의 관계를 적대적으로 생각한다면 제공하는 정보의 양을 상당부분 비밀로 하거나 왜곡시킬 것이다. 결국 견실하고 균형 잡힌 정보는 이런 적대적 정보의 희생물이 되고 소비자(공중)는 왜곡되고 단편적인 정보만 얻게 될 것이다.

본론
1. 언론인이 정치인보다 더 현명하고 객관적이고 정직하다는 가정은 과연 옳을까?
언론은 오늘날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와 더불어 제4의 권력이라 불릴 만큼 그 위상이 높아졌다. 그런데 이러한 언론을 규제하고 비판하는 기관은 정부를 제외하고는 아무것도 없는 것이 지금의 실정이다. 그러나 정부의 규제나 비판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니지 못한 정부의 이데올로기에 입각한 편향적인 것일 수밖에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언론은 가장 객관적이고 올바르다는 가정 하에 현 정치 상황을 비판할 자격이 있는가? 또한 언론의 비판과 분석이 항상 옳다고 할 수 있을까? 한 예로 이명박 정부에서 시행한 운전면허취득절차 간소화에 따른 언론의 보도 경향을 들 수 있다. 일부 언론의 출처가 없는 뜬소문과 오보 때문에 혼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생겼던 일이 있었다. 교통사고예방과 불필요한 비용절감을 위한 정부 일각의 노력을 일부러 폄하하는 등의 "실수를 가장한 오보 아닌 오보"와 "재고정리를 위한 악의적이고 계산된 뜬소문" 때문에 치안에 매진해야할 관계공무원들이 곤혹을 치르기도 했었다. 위의 예시와 같이 정부 정책에 대한 언론이 주관적 판단에 의해 뜬소문을 기사로 작성하는 잘못된 보도를 범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정부 관료들이 오랜 시간을 거쳐 시행하는 정책을 언론이 편협한 시각과 반정부적인 입장에서 정책을 비판한다면 그 정책이 가진 실효성과 정책이 가져올 장기적인 이익을 제대로 시민들이 누릴 수 없을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