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청동답사

저작시기 2009.01 |등록일 2013.02.24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삼청동답사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울의 고층 빌딩 숲 뒤에 `이상한 나라`가 있다. 바로 삼청동이다. 삼청동이라는 장소는 오래 전부터 유명했던 북촌 한옥 마을도 그렇지만 동네 대부분이 한국의 다른 동네들과는 달리 오래된 풍경들을 간직하고 있다. 동십자각부터 시작해 총리공관을 지나 삼청공원까지 이어지는 삼청동 길은 행정 구역상으로는 7개동을 포함하지만 그냥 삼청동 길로 불린다. 경복궁 담 맞은편 사간동과 소격동의 국제, 금호, 현대갤러리, 학고재로 이어지는 길은 가장 화려하고 잘 알려졌다. 그 뒤쪽에 숨어있는 아트 선재센터 주변과 총리 공관 주변은 최근까지도 과거의 모습을 간직한 채 머물러 있는 곳이다. 이러한 삼청동이 수많은 미디어에 오르내리고, 지금은 무척이나 유명해져 평일 주말 가리지 않고 찾는 발걸음이 많은 이유는 , 아이러니하게도 삼청동의 `한국적인 풍경`이 한국인에게 낯설고 매력적인, 심지어 이국적이기까지 하기 때문이다.

<중 략>

하지만 삼청동엔 ‘홍대 문화’와 같은 대명사가 붙을 수 있는 뚜렷한 성향의 문화가 없다. 예전에는 홍대와 다른 그야 말로 정체성을 적극적으로 들어내지 않는 ‘동네 문화’가 바로 삼청동 문화였다. 동네가 동네로 남아 있는다면, 즉 상업지구가 되지 않는 다면 특정 의미로서의 ‘문화’없이 일상으로서의 ‘문화’로 존재하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동네에서는 동네사람들이 즐겁고 행복하게 잘 살면 되는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동네가 상업지구가 되고 난 후 이야기이다. 사는 사람보다 찾는 사람이 더 많은 상업 지구에서는 본래 살던 이들과 새로 이주하는 이들, 장소를 찾는 이들 간의 마찰이 불가피하게 된다. 계속 이야기 하듯이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곳에 가장 먼저 들어서는 것은 자본, 소비문화이기 때문이다. 이 때 소비문화를 적절히 걸러줄 수 있는 중심이 없으면 공간의 지역적 특색이 사라지고 소위 ‘국제적’이라고 불리는 형태의 복제된 상업성이 지역을 뒤덮게 되는 것이다.

참고 자료

서울 육백년, 김영상, 대학당, 1996
삼청동 이미지 형성에 있어서 갤러리 역할에 관한 연구, 이찬외 2명,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 2007
삼청동 35번지 도시한옥 주거지의형성과정과 형태적 특성, 성태원외 1명,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 2002
서울 북촌의 공간구조 분석을 위한 방법론 연구, 김영욱외 1명,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 2004
도시건축제도와 서울 북촌 도시조직의 변화, 조준범, 서울시립대 대학원, 2003
역사,문화환경을 고려한 도심문화지구 조성계획: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일대
정재훈, 한양대 도시대학원, 2002
우리시대 공간 읽기 21: 삼청동길 산책, 장두식, 국토연구원, 2000
서울이야기, 정기용, 현실문화, 2008
소규모미술관 : 삼청동가로변, 임채진,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 199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