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민중의바다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13.02.24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서론

2. 본론
1) 줄거리
2) 북한의 문예이론에 입각하여 본 작품
① 주체문예이론의 주제 철학적 기본 원칙 중 ‘인민성’에 입각하여 본 작품
② 전형화 이론 (갈등 이론)
③ 통속 예술론
④ 군중 예술론

3. 결론

본문내용

1. 서론
이 소설이 쓰여진 1970년대에는 1)수령형상 창조를 통한 당성의 고취와 민족적 형식의 전범제시가 주요한 관건으로 떠올랐다. 여기서 당은 조국, 그리고 수령과 같은 의미인데, 곧 수령형상의 창조라는 것은 긍정적인 주인공이 주체적이고 자주적인 인민의 삶을 그리는 일을 말한다. 또한 이 시대에는 민족적 문예형식과 항일혁명 전통 계승을 위해 항일혁명 문학의 발굴과 소개가 이루어지고, 「꽃 파는 처녀」와 같이 혁명가극을 소설로 옮기는 작업도 행해졌다. 특히 2)「한 자위단원의 운명」,「꽃 파는 처녀」와 함께 북한문학의 3대 고전인 「피바다」는 김일성의 주체사상과 혁명 문예사상이 완벽하게 구현된 고전적 모범에 해당하며 평범한 민중적 인물이 어려운 현실 속에서 혁명 의식화해 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북한의 여러 가지 문예이론들에 입각하여 본 소설 「피바다」를 감상해 보자.

2. 본론
1) 줄거리
부엌데기인 순녀와 머슴의 신분인 윤섭이는 혼인을 하고 황희도의 집에서 도망쳐 나와 배나뭇골에 정착하여 살게 된다. 첫째인 아들 원남이와 둘째인 딸 갑순이, 그리고 막내인 아들 을남이 이렇게 다섯명이서 살고 있었다. 못된 지주들의 횡포에 의해 대부분의 소작농들은 하루하루 버텨낼 끼니조차 제대로 먹지 못하고 거르는 경우가 많았는데, 아무리 인심이 좋은 배나뭇골 사람들이지만 나눠 먹을 수 있는 음식은 한정이 되어 있기 마련이었다. 이제 먹을 음식도 다 떨어지자 조금씩 독립을 찾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었다. 그래서 순녀의 남편인 윤섭이를 중심으로 배나뭇골의 남자들이 지주들의 횡포에 대해 시위를 벌였는데, 별 소득이 없었다. 그러던 도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일본군들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하며 사람들은 내심 거짓이길 바라면서 불안의 날들을 보냈는데, 결국 어느날 왜놈들의 토벌이 시작되고 말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