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불평등][교육불평등 심화][고교평준화][교육불평등 관련 제언]교육불평등의 의미, 교육불평등의 심화, 교육불평등의 현실, 교육불평등과 고교평준화, 교육불평등 관련 제언 분석

저작시기 2013.02 |등록일 2013.02.24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교육불평등의 의미

Ⅲ. 교육불평등의 심화

Ⅳ. 교육불평등의 현실

Ⅴ. 교육불평등과 고교평준화
1. 평준화 정책 시행의 배경과 전개과정
2. 왜 고등학교 평준화 해체를 대안인양 내세우는가

Ⅵ. 결론 및 제언
1. 대안 1
2. 대안 2
3. 대안 3

본문내용

Ⅰ. 서론
갈등주의적 관점에서 학교교육은 직업적 지위획득 과정에서 경쟁계층보다 지배적인 위치를 점하려는 지배계층들의 노력의 산물로서 자신들의 문화적 가치와 기준을 교육에 부과하려 한다고 지적한다. 곧 학교교육은 결과적으로 사회불평등체계를 완화해 주기보다는 세대간에 재생산해 내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Althusseur, 1971 ; Bourdieu and Passeron, 1977). 따라서 갈등론자들에게 있어서 학교교육은 사회이동의 기제가 아니라 기존의 사회계층 질서를 공고히 함으로써 사회경제적 재생산에 기여하는 하나의 도구에 불과한 것이다(Collins, 1979; Pallas, 1995).
부르디외와 페서론(Bourdieu and Passeron, 1977)은 ‘문화자본(cultural capital)’의 개념에 기초하여 ‘교육체계’를 매개로 사회적 계급 관계가 어떻게 세대간에 재생산되는가를 실증적으로 보여주려고 노력하였다. 그들에 따르면 전 산업사회가 물질적 재산의 직접적인 세습에 의해 유지되어 왔다면, 현대 산업사회에서는 문화자본에의 투자와 직접적인 전수를 통하여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보울스와 긴티스(Bowles and Gintis, 1976)도 자본주의체제에서의 ‘학교’는 사회계층간의 새로운 기회와 성취를 위한 경쟁의 장(contested terrain)을 제공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학교체제와 경제체제 간의 사회관계적 상응원리(corres-pondence)에 의해서 계층간 불평등한 경제적 생산관계를 재생산하게 된다고 주장한다.

< 중 략 >

3. 대안 3
한국 교육을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 정부는 초등, 중·고등학교의 공교육을 정상화 시켜야 한다. 다른 누구에게도 책임을 떠맡길 수 없는 분명한 정부의 책임이다. 경제적 약자라도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예산을 적극 확대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예산을 확보하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적절히 교육예산을 실시하고 있는지, 분배가 골고루 이루어지고, 그에 따라 교육환경이 잘 개선되고 있는지 감시할 수 있는 장치도 필수적이다. 이러한 경제적 지원과 더불어 교육의 내실화 정책을 실시해야 하는데, 교원들의 꾸준한 자질 향상을 위해 교원 양성 프로그램도 개발해야 하고, 교원 스스로도 재교육을 하지 않으면 평생직장이라는 것은 없다는 인식도 필요하다. 위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식의 정부의 정책 만들기는 필요없다.

참고 자료

김현정(2008), 한국사회의 교육불평등 재생산에 관한 고찰, 건국대학교
김종엽(2003), 한국 사회의 교육 불평등, 한국산업사회학회
고병헌(2003), 삶을 위한 또 다른 기회인가, 교육불평등의 확대인가, 한국평생교육학회
남춘호(2003), 교육불평등과 노동시장, 지역사회학회
이건만(2006), 문화적 계급지배와 교육불평등 : Pierre Bourdieu 문화재생산이론의 음미, 한국교육사회학회
Pan Deng(2011), 교육불평등과 사회발전의 관계, 서울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