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다문화 주체 역량 강화를 통한 바람직한 다문화 사회의 모색과 다문화 단체의 역할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3.02.24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가족사회학 A+ 레포트입니다.

목차

I. 서론
1. 우리나라의 다문화 실태
2. 기존 다문화 정책의 문제점
3. 정부 정책과 사회의 다문화 인식차이
4. 연구 방향과 목적

II. 본론
1. 외국 다문화 사회 모델
(1) 동화 모델(미국)
❶ 뉴욕이민자연맹
❷ 뉴욕한인봉사센터
❸ 아시아 아메리칸 뉴욕 연합
(2) 중앙 지원적 모델(영국)
❶ 인종평등위원회
❷ 인종평등협의회
❸ 전국시민봉사협회
(3) 차별-공생 모델(일본)
❶ 이주노동자와 연대하는 전국 네트워크
❷다문화 공생 플라자
2. 각국 다문화 모델의 결과와 주체 역량의 필요성
3. 우리나라의 다문화 사회 모델과 단체
(1) 차별-공생 모델(한국)
(2) 한국의 다문화 단체
❶ 한국다문화센터
❷ 다문화열린사회
❸ 다문화지구촌센터
❹ 무지개청소년센터
4. 다문화 주체 사회 모델과 주체 역량 강화
5. 단체들이 지향해야 될 방향제시와 노동조합의 가능성

III. 결론

IV. 참고문헌

본문내용

I. 서론
1. 우리나라의 다문화 실태
“단일민족 의식이 한국에 사는 다양한 인종 간의 이해와 관용, 우호 증진에 장애가 될 수 있다” 2007년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CERD)에서 발표한 한 보고서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COMMITTEE ON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CONSIDERS REPORT OF REPUBLIC OF KOREA, 2007.
에 나온 우리나라 인종차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이다. 시간이 흐른 지금도 이 우려가 유효한 것이 사실이다.
단일 민족 국가라는 환상은 110만 명의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통계 통계청, 「전국거주외국인기초실태조사」, 2007.
에서 객관적으로 부정되었다. 이제 다민족 다문화의 관점에서 보지 않고서는 여러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어렵게 된 것이다. 실제로 불법체류 외국인 노동자 문제, 많은 국제결혼에서 발생하는 다문화가족 내 폭력문제, 문화적 갈등 문제는 우리가 당면한 문제다.

<중 략>

5. 단체들이 지향해야 될 방향제시와 노동조합의 가능성
초기 단계에 있는 국내 다문화 단체들이 성과를 올리기 위한 일회성 행사나 활동을 하는 것은 옳지 못할 것이다. 잠깐의 관심을 끌 수는 있어도 시간이 지나면 다문화가족에 대한 인식은 제자리걸음만 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올바른 다문화 사회를 형성하기 위해 다문화 주체들의 노력이 중요하다. 스스로의 권익을 찾지 않고 타인을 통한 지원은 본질적으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문화 단체들은 다문화 주체들의 역량의 기르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할 것이다. 선거권에 대한 관심제고, 다문화가족 2세 교육에 대한 지원 등은 이런 장기적인 활동의 사례이며 나아가 다문화 단체 사이의 긴밀한 네트워크로 이민자들이 쉽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참고 자료

류정아. 「다문화지표개발연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논문. 2009.
전병관, 「미국의 다문화가족 지원기관분석 上下」. 『월간 자치발전』. 2007.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COMMITTEE ON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CONSIDERS REPORT OF REPUBLIC OF KOREA」. 2007.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고용등에관한법률」. 법률 제9798호. 2009.
통계청.「전국거주외국인기초실태조사」. 2007.
최인석. “문제점 개선하려면…외국인근로자 대행기관 일원화를”. 『농민일보』. 2009년 10월 14일.
김현지. “[달라도 다함께/다문화 해외서 배운다]<2> 유럽-일본의 이민자 보호”. 『동아일보』. 2009년 9월 23일.
우경임. “다문화가족 자녀 10만명… ‘차별 대물림’ 걱정”. 『동아일보』. 2009년 9월 23일.
정상호. “다문화가정 정책의 근본전환을 위한 3대 제안”. 『프레시안』. 2009년 9월 8일.
손원제. “사상 첫 투표권 얻은 화교들…”. 『한겨레』. 2006년 5월 26일.
이지혜. “영국 다문화주의 “우리 맞게 가고 있나””. 『내일신문』. 2008년 2월 27일.
이선희. 「외국인 선거권을 통해 본 한국의 정치문화」.『열린전북』. 2008년 4월 호.
김용욱. “고용허가제 시행 5년, 이주노동자 절망은 더 커져”. 『참세상』. 2008년 8월 12일.
임상준. “다민족 다문화 사회 해외에서 배운다 ⑮일본”. 『매일신문』. 2008년 4월 17일.
신수정. “[달라도 다함께/다문화, 해외서 배운다]<1>선진국들의 이민 정책”. 『동아일보』. 2009년 9월 16일.
고직순. “노동당은 다문화주의 수호자”. 『호주동아일보』. 2007년 3월 20일.
Les Terry. "다문화주의는 존속 가능할 것인가?" 『오치고치(遠近) 제 11호』. 2006년 7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