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의 흐름에 따른 한국 도자기의 변화

저작시기 2011.05 |등록일 2013.02.22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할 만한 것 중에서 빼놓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도자기이다.
청아하고 비색의 청자와 순백의 담백한 아름다움을 담고 있는 백자 등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다. 그렇다면 한국의 도자기는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이고 어떻게 변화한 것 일까?
한국 도자기의 역사는 석기 시대의 토기에서부터 출발한다. 신석기, 청동기, 철기시대 등 고대에 농경이 정착되면서 식량을 저장할 수 있는 항아리, 사발 등 다양한 형태의 토기가 등장하였다. 삼국시대에 이르러서는 토기가 완전히 생활화되며, 용기나 기와 등에까지 화려하고 섬세한 무늬를 넣어 도자기의 공예적인 가치를 공고히 하는 시기가 찾아왔다. 삼국시대 토기는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였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고구려, 백제, 신라 각 나라의 특징을 살린 토기가 발달하게 되면서 그 형이나 무늬 또는 질이 서로 달라지는 외형적인 상이점 또한 가지게 되었다. 이러한 상이점이 통일신라로 넘어오면서 많은 변화를 일으켜 통일신라시대의 토기는 기형이 세련되고, 도장무늬위에 연유의 변화가 있는 유색의 조화로 크게 발전하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