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 KT 부당해고 / 케이티 부당해고 / 부진인력 퇴출 프로그램 / CP프로그램 / 진보 성향 노조 관련자 / 분사거부자 / 명예퇴직 거부자 / 업무부진 / 정리해고법 / 공기업 민영화

저작시기 2013.02 |등록일 2013.02.13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30%↓) 1,000원

소개글

교수님 칭찬자료
A+
장학금 보장

목차

1. KT부당해고
2. KT부당해고, 진실은?
3. KT부당해고, 불편한 진실

본문내용

KT부당해고

최근 케이티(KT)기업이 직원들을 내쫓기 위해 비밀리에 퇴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는 논란을 증명하는 구체적인 증언이 나왔다. 그동안 실체 여부를 놓고 논란이 많았던 ‘부진인력 퇴출 프로그램’(CP)의 존재가 사실상 확인된 셈이다.
CP프로그램은 2002년 KT가 민영화된 이후 2003년, 2008년 두차례에 걸쳐 1만여명의 인력을 정리한 고강도 구조조정과정에서 이에 저항하는 진보 성향 노조 관련자, 분사거부자, 명예퇴직 거부자 등을 업무부진을 내세워 퇴출대상자(C-P_badtags)로 지정하고 과도한 업무, 격리, 부당 전보 등으로 압박한 일을 가리킨다.
은수미 민주통합당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KT 인력퇴출 프로그램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KT의 부진인력퇴출프로그램은 고용학대프로그램”이라며 KT를 강하게 비판했으며 이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참여했던 박찬성 전 KT마케팅 팀장이 실체를 밝히는 양심선언을 했다. 그는 2005년 자신이 속해 있던 기획조정실에서 인건비를 매출액의 19%대로 유지하는 ‘중장기 인적자원 관리계획’을 세웠다고 폭로했다. 이를 위해 2007년까지 1470명을 퇴출시키고, 퇴출 대상인 명예퇴직 거부자나 디(D) 고과자 등을 부진인력(C-P_badtags)으로 분류해 관리하는 계획을 만들었다고 밝혔으며 이 프로그램에 따라 퇴출 목표인력을 선정한 뒤 지역본사별로 부진인력을 골라 본사차원에서 관리했다고 박씨는 설명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실시한 특별근로감독에서 KT는 2005년에 부진인력 1002명의 명단을 작성한 사실이 드러났는데, 이 가운데 601명이 현재 퇴직 상태라고 한다. 아울러 의심스러운 것은 2007년 이후에도 직원 퇴출 프로그램이 작동했을 가능성이다. 2008년 12월 이석채 회장 체제가 들어선 뒤 KT에선 강도 높은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