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프란츠 카프카의 `변신`을 읽고 (감상평)

저작시기 2012.12 |등록일 2013.02.11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A+받은 자료 입니다.

목차

그레고르의 죽음의 원인
나의 생각

본문내용

“어디서 기인한 것일까?”
“가족들이 잘못했다고 할 수 있을까?”
“「변신」이전에도 인간이 다른 동물로 변신하는 이야기는 고전적인 우화나 동화 등 기존의 문학 전통에서도 드물지 않게 있었다. 하지만 기존의 문학 전통에 나타난 변신 이야기는 환상과 현실의 경계가 명백하게 구분되고 있는 반면에, 「변신」에서는 경험적인 현실의 영역과 환상적인 꿈의 영역이 서로 구분할 수 없을 만큼 상호 침투하고 있다. 카프카는 자신이 파악한 산업사회의 부조리하고 모순된 현실을 변신이라는 상징적 사건을 빌어 설명한 것이다. ” 김자성 ( Ja Seong Kim ),「카프카의 변신에 나타난 소외의식을 중심으로」, 『사회학적 관점에서 본 소외문학의 현실 인식』 헤세연구, 2008.
아침에 일어났을 때 그레고르는 갑충으로 변신되어 있었다. 독자가 변신을 하게 된 어떤 배경이나 결정적인 연유를 예측할 겨를도 없이 소설이 시작된다는 것이 「변신」을 읽으면서 첫 번째로 놀란 점이다.
그레고르는 장롱 위에서 재깍거리고 있는 자명종시계를 바라보았다. `맙소사!` 그레고르는 생각했다. 벌써 6시 반이잖아! 게다가 시계바늘은 조용히 앞으로 가고 있고. 이미 30분을 지나 45분에 가까워지고 있어. 자명종이 울리지 않았단 말인가! 자명종이 4시에 제대로 맞추어져 있는 것이 침대에서도 보였다. 그렇다면 분명히 자명종이 울렸을텐데! 정녕, 가구가 흔들릴 만큼 요란스런 소리에도 꼼짝 않고 잠을 잘 수가 있었단 말인가?
[...] 이제 어찌 해야 하나? 바로 다음 기차는 7시 출발인데. 그 기차를 타려면 정신없이 서둘러야 될텐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