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외환론 환율의 예측과 환율 변동의 원인 분석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3.02.06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6월7일자 환율에 대하여 환율이 변동한 이유를 서술하고 분석했으며 모형을 통한 예측치와는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판단해보았습니다. 방향성, 예측치, 정확성, 모형의 사용 등 4가지 파트로 나뉘어져있습니다.

목차

1. 방향성 예측

2. 예측 근거
1) 구매력 평가설
2) 국제 피셔효과

본문내용

1. 방향성 예측
‘·달러 환율, 급등 부담감에 7일 만에 하락 마감’ 이는 경제투데이 뉴스의 한 환율 정보 관련 기사의 헤드라인이다. 위의 헤드라인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재 원달러 환율의 현황은 상승세에 있다. 그래프로 보자면 다음과 같다.
위의 그래프는 원달러 환율의 최근 3개월 그래프이다. 그래프 선에서 볼 수 있듯이 최근 2주 정도의 기간에서 환율이 급등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급등의 이유로는 프랑스나 그리스의 정치적 이슈 등이 뽑히고 있다. 위 그래프의 마지막 날에는 이러한 급등의 추세를 물리치고 소폭하락 한 채 환율이 마감되었는데 경제 투데이의 기사를 인용하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7거래일 만에 하락, 마감했다. 그리스 유로존 탈퇴 불안감에 전날 급등에 따른 부담감과 당국의 구두 개입 때문이란 분석이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전날대비 2.80원 하락한 1162.9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0.3원 오른 1166.00원에 장을 시작했다. 이날 환율은 개장가를 고점으로 장 내내 약세를 나타냈다. 특히 당국의 구두 개입성 발언 소식이 전해지면서 오전 장중 한때 1161.30원까지 하락하기도 했다. 신제윤 기획재정부 차관은 이날 긴급회의를 갖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사하면서 필요할 경우 시장 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이 같은 발언이 퍼지면서 환율은 일주일 만에 소폭 하락한 채 거래를 끝마쳤다. 시중은행의 한 외환 관계자는 “환율이 최근 연이은 급등에 따른 부담감과 당국의 구두 개입으로 소폭 하락했다”며 “전반적으로 봤을 때 관망세 탓”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외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때문에 마지막 거래일인 18일 역시 오늘 수준에서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며 “23일 예정된 유럽연합(EU) 특별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방향성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참고 자료

http://fn.segye.com/articles/article.asp?aid=20120515000510&cid=0501010000000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5179958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