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수능 실제 경험 팁과 학습 방해요소를 피하는 방안, 그리고 역대 수능 만점자와 수능 수재들의 행적

저작시기 2012.08 |등록일 2013.01.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수능 실제 경험 팁과 학습 방해요소를 피하는 방안, 그리고 역대 수능 만점자와 수능 수재들의 행적을 적은 자료입니다.
수능을 치르는 예비 고3, 그리고 많은 고등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자신합니다 ^^

목차

1. 영어 단어 암기 및 영어 듣기 학습에 관한 실제적인 경험이 담긴 팁
2. 고2 수험생이 유혹당하는 학습 방해 요소와 그것을 피하는 구체적인 방안
3. 역대 수능 만점자과 수능 수재들의 행적

본문내용

[영어 단어 암기 및 영어 듣기 학습에 관한 실제적인 경험이 담긴 팁]

1. 영어 단어를 외우는 것은 마치 운동을 하기 전에 몸을 푸는 것처럼 워밍업을 하는 단계라고 보면 된다.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만약 우리나라 사람들도 가나다라마바사로 시작하여 아버지 어머니와 같은 기본적인 단어를 모른다면 책을 읽을 수도, 말할 수도 없다. 영어도 같은 언어이기에 같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단어를 암기하는데 효율적이고 시간 투자를 줄일 수 있을까? 영어 단어뿐만이 아니라 다른 암기과목이 그러하듯이, 단어는 무조건적인 ‘반복’이 필요하다. 그래도 ‘반복’이라는 것에 있어서 주의해야 할 점은, 무조건적인 반복 암기는 시간이 낭비될 뿐만 아니라 우리의 학습에 대한 욕구도 그만큼 감소시키기 때문에 정확하게 의미와 방법을 알고 반복학습을 해야 한다.

<중 략>

예비고사와 학력고사가 있던 1969~1981년이나 1982~1993년을 제외하고 본격적인 수능과 본고사가 존재했던 때부터 수능 만점자나 수석권의 수재들의 행적을 조사해보면, 비교적 이과보다는 문과의 행적이 뛰어나다고 볼 수 있었다. 1994년에 치러진 첫 수능에서 ‘최지석’이라는 학생이 이례적으로 문과에서 홀로 수능을 만점을 받아 수석의 자리에 앉게 된다. 이 ‘최지석’ 학생은 그 당시 문과의 엘리트 코스였던 서울대 법대에 무리 없이 합격을 해, 수능 1등의 수재답게 사법고시도 무난하게 패스하고 검사가 된다. 이 신입 검사는 약 17년이 지난 지금 ‘창원지검 검사’로 미국에 파견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1999년에는 ‘오승은’이라는 수험생이 이과에서 수능 수석의 자리에 올랐는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