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

저작시기 2012.09 | 등록일 2012.09.0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목차

책소개

감상

본문내용

버지니아 울프의 글들은 무엇을 말하는지 모르겠다 할 정도로 난해하다고 한다. 그 중에서 가장 이해하기 쉬운 글이 자기만의 방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 글도 만만찮은 글이였다. 처음에는 무슨 말을 하는지 잘 몰랐으나 두번째 읽고 난 후에 조금 알 수 있었다.
이 글은 여성이 소설을 쓰기 위해 돈과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고 전제 조건을 내세운다. 그리고 1~6장까지 이 전제 조건의 타당성을 논리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
이 글은 메어리 시튼이라는 가상의 여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그녀는 작가이다. 그녀는 ‘여성과 픽션’이라는 주제로 글을 써야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그녀는 이 주제가 여성의 존재 의미까지 포함 할 수 있는 주제라고 생각이 미치게 된다. 그리고 그녀는 여성에 대한 온갖 편견과 생각을 정리하면서 결국 인간에 필요한 것은 적절한 양성성이고 이것은 여성에게 경제적 자립과 자기만의 방을 얻을려고 부단히 노력한 결과의 성과물이며 여성도 휼륭한 인간임을 깨닫게 해 줄것이라고 결론을 내린다.
왜 여성에게 자기만의 방과 돈이 필요한 것일까? 이 의문은 책을 다 읽을때까지 나를 떠나지 않았다. 그래서 자기만의 방과 돈에 대해 나 나름대로 정의 할 필요가 있었다. 우선 나는 자기만의 방을 여성이 자신의 꿈을 이루는 편견없는 공간으로 정의 내린다. 이 책에서는 방해 받지 않는 글 쓰는 공간으로 1차적 의미를 지니고 있으나 2차적의미로는 여성의 독립 공간을 뜻하지 않나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