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소피스트와 소크라테스(소크라테스 이전의 철학자들)에 대한 정리 및 고찰(시험대비용)

저작시기 2010.09 | 등록일 2012.06.18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600원

소개글

서양철학의 전통이란 수업시간에 들은 내용. 소크라테스 이전의 철학자들과 소크라테스의 생애, 철학에 대해 심도있게 고찰하며 강의중 들은 내용을 정리한 레포트입니다. 시험대비용으로 만든것이니 굉장히 일목요연하게 잘 정리되어있습니다. 참고가되실겁니다.

목차

1. 아테네기의 철학: 자연철학에서 인간 철학으로의 전환

2. 소피스트

3. 소크라테스

본문내용

1. 아테네기의 철학: 자연철학에서 인간 철학으로의 전환


자연철학에서 인간 철학으로: 화두의 전환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관심은 ‘자연’ 혹은 자연 ‘세계’에 있었다. 특히 세상의 근원적인 원리(아르케)가 무엇인가가 그들의 주 관심사였다. 그보다 이전의 시인들은 세상의 일을 ‘초자연적’인 신화로 풀어내려 했었는데, 철학자들은 자연 안에서 그것들을 설명하려 했다. 6세기 초부터 150년 동안 철학자들의 화두는 바로 자연을 설명할 수 있는 ‘자연적’인 원리였다.

그런데 그들의 자연에 대한 설명은 인간 없이도 성립되는 것이었다. 그들이 설명하고자 하는 자연(세계)에 당연히 인간도 포함되어 있지만, 그 인간은 그저 자연의 한 부분으로서의 인간일 뿐, 자연을 이루는 다른 부분에 비해 특별한 관심의 대상이 되지는 않았다. 그리고 이 철학자들의 활동 무대는 희랍 본토가 아닌 희랍 식민지였다.

5세기 중반에 오면 사정이 아주 달라진다. 페르시아 전쟁 페르시아 제국이 총 세 차례 그리스 원정을 떠났지만, 그리스 여러 도시들의 대항에 패배한 전쟁.
을 승리로 이끈 주역인 아테네가 급부상하면서 단지 문화의 중심지만 (본토로) 이동한 것이 아니라, 승리의 원인이 아테네의 민주주의라는 것이 의식되면서 자연 세상을 향해 있던 지식인들의 관심도 인간들의 삶 자체로 옮겨지게 되었다. 왜 민주주의가 우리를 강하게 하는가? 왜 그것이 바람직한 삶의 체제인가? 등이 논의의 화두가 되고, 또 민주주의의 장인 토론장이 개인의 탁월함을 드러내는 경연장이 된다. 이제 ‘자연 세계가 어떤 원리에 의해 작동 되는가’의 문제보다 ‘인간들의 사회가 어떤 원리에 의해 움직이고 또 그 안에서 어떻게 하면 잘 사는 데 성공하는가’가 화두가 되는 시대가 도래 했다.
.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