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과학과 교육 생활 속의 제재나 경험을 통한 교육안

저작시기 2011.05 |등록일 2012.05.2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과학과교육 수업 중 신변잡기적 소재나 비형식 과학교육기관을 방문하여 학생들 지도계획을

세운 레포트이며 A+를 받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적용 방안 아이디어 : 양전하와 음전하를 지도할 때에 정전기에 대해서 지도하면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 특히 정전기가 생기는 이유는 ‘마찰’ 때문인 것을 설명하면 좋을 것 같다. 우리는 생활을 하면서 많은 물체와 접촉을 하고 그 때마다 생기는 마찰로 인해 우리 몸과 물체가 전자를 주고받으며 몸과 물체에 조금씩 전기가 저장된다. 한도 이상 전기가 쌓였을 때 적절한 유도체에 닿으면 그동안 쌓았던 전기가 순식간에 불꽃을 튀기며 이동하는데 이것이 정전기이라는 것을 지도하여야 한다. 이 때 이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교실의 불을 다 끄고 커텐을 치고 어둡게 한 후에 울이 많은 옷을 벗을 때 정전기가 튀는 것을 보여 주면 아이들이 흥미를 가질 것이다.

특히 이런 이론적인 설명과 더불어 아이들에게 과학 시간에 지도하고 싶은 것은 정전기를 줄이는 방법이다. 울로 되어 있지 않은 옷을 입는 것, 머리를 말릴 때 드라이기로 말리지 않는 것 등은 사실 말처럼 실천하는 것이 쉽지 않다. 정전기 좀 줄여보겠다고 로션을 매일 바르고 오는 것도 물론 어렵다. 그러므로 전기친화성이 있을 때 정전기가 잘 일어나지 않는 것을 지도하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