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최대 민영철강사, 사강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2.05.24 워드파일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1,600원

소개글

중국 최대 민영철강사인 사강을 분석한 자료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글로벌스틸이 지난 3월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조강생산량을 기준으로 세계 1위 철강회사는 9,190만톤을 생산한 인도의 아르셀로 미탈이다. 2위는 7,110만톤을 생산한 허베이(河北)강철이고, 안강(鞍鋼)이 4,620만톤으로 그 뒤를 이었다. 4위는 바오강(寶鋼, 4,330만톤)이며, 5위는 우강(武鋼, 3,770만톤), 6위는 한국의 포스코(3,730만톤), 7위는 신일본제철(3,330만톤)이다. 그리고 8위는 사강(沙鋼, 3,190만톤)이다. 서우강(首鋼, 3,000만톤)과 일본의 JFE(2,990만톤)가 그 뒤를 이었다.
세계 철강 `톱 10` 중에서 6개사가 중국기업인 점도 주목거리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눈여겨볼 기업은 사강이다.
중국 장쑤(江蘇)성 장자강(張家港)시에 자리한 사강은 중국의 민영철강사로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2011년에 사강의 매출액은 2,075억위안(한화 약 37조원), 순이익은 65억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내 조강생산량과 매출액은 5위를 기록했으며 순이익은 3위에 올랐다.
사강은 현재 고로 8개를 보유한 종합철강회사이다. 주 생산 제품은 열연코일, 후판, 봉강 등이다. 철강 제조용 가스를 생산하는 기업을 비롯하여 철강 관련 13개사와 제약회사, 인쇄회사 등 비철강 기업 10개사를 계열사로 거느린 그룹으로 발전했다.
사강그룹의 자산 규모는 1,500억위안(약 25조원)이고 직원은 4만 여명이다. 현재 포스코의 스테인리스강 일관제철소인 `장가항포항불수강`의 지분을 17.5% 보유하고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