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내가 생각하는 다이어트

저작시기 2010.07 |등록일 2012.05.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내가 생각하는 다이어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얼마 전 명상을 통해 살을 뺀 외국인에 대한 신문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마음이 평안하면 저절로 살이 빠진다는 그의 글을 읽고 있으니, 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우리의 실정이 떠올랐다. 그러면서도 이 글을 보고 이 다이어트를 해보는 사람들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신문이나 잡지를 봐도 광고에서 제일 많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다이어트이다. 다이어트는 그 방법도 매우 다양하다. 헬스, 수영 요즘엔 복싱까지 다이어트에 이용되고 있으며, 약을 먹으면서 하는 다이어트와 슬리밍 화장품을 이용한 것까지 포함해서 다이어트의 종류는 천차만별이다. 수요가 있어야 공급이 있다는 말처럼, 현대 여성들은 다이어트라면 귀부터 솔깃 세우는 경향이 있다. 여성과 관련된 곳이라면 어디에서나 다이어트를 상품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비단 젊은 여성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 누구에게나 통용될 정도로 다이어트는 일상화되어 있다. 굳이 비만이 아니더라도 대다수의 여성들은 다이어트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여름이 다가오면 헬스클럽이나 체형관리센터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몰려드는 여성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그리고 대부분의 y센터에서 고객에게 `○○을 꾸준히 하면 살이 빠집니다. 어떤 고객은 1개월만에 △Kg이 빠졌습니다`라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단지 운동을 해서 건강해진다는 의미가 아니라 다이어트의 수단으로 운동을 선전하는 것이 그들에겐 익숙한 일이기 때문이다. 현대 한국 여성들에게 있어 살을 뺀다는 것은 아름다움과 동질로 여겨진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