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라틴아메리카와 한국에서의 시장개방정책과 신자유주의 무역의 역할에 대한 비교 및 연구

저작시기 2010.11 |등록일 2012.05.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라틴아메리카와 한국에서의 시장개방정책과 신자유주의 무역의 역할에 대한 비교한 레포트입니다.
여러 편의 문헌과 논문을 참고하고, 기사 등의 자료를 함께 사용했습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1) 칠레의 경제성장과 한국
2) 아르헨티나의 경제위기와 한국
3) 멕시코의 NAFTA와 한미 FTA
4) 오늘날 라틴아메리카의 좌파 정부와 한국

3. 결론
4. 참고문헌

본문내용

1982년의 외환위기 이후 라틴아메리카의 국가들은 자금 고갈, 높은 물가 상승, 거듭되는 마이너스 성장 등의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1980년대 중반까지의 경제정책에서는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고 규제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즉, 정부는 국내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높은 관세를 부여했고 자본의 유출입을 통제했다. 1980년대의 계속되는 경제적 위기 속에서 ‘정부의 지나친 개입이 경제적 비효율성을 증대시켰다’라는 인식이 퍼진다. 그리고 라틴아메리카 대부분의 국가들은 신자유주의 이론에 따라 경제를 대외에 개방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이러한 경제정책의 수정은 신자유주의의 논리를 세계 경제에 관철시키려는 ‘워싱턴 컨센서스’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많은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이 1980년대 후반부터 워싱턴 컨센서스에 따라 본격적인 시장 경제개혁을 추진했다. 라틴아메리카 대부분의 국가로 확산된 신자유주의 경제개혁은 무역개방, 국영기업의 민영화, 시장 및 기업 활동에 대한 탈규제, 금융시장 개방 및 자유화 등을 포함한다. 1990년대 말에는 사회적 양극화의 심화, 부의 분배의 실패 등 신자유주의 정책의 부작용들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신자유주의에 반하는 움직임으로 라틴아메리카에 좌파 정권이 대거 집권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