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치] 통합진보당 부정선거와 폭력사태에 원인과 논란의 쟁점 / 당권파(NL), 비당권파(PD)의 차이점 및 향후 전망 분석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2.05.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다양한 참고 자료 및 도표 등을 활용하였으며, 짜임새 있게 잘 구성 하였고, 꼼꼼하게 정성을 들어 작성했습니다.
위 자료 요약정리 잘되어 있으니 잘 참고하시어 학업에 나날이 발전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참고자료로 많은 도움 되길 바라며 좋은 구매 평가 부탁드립니다~

시사정치, 면접준비, 면접내용, 사회이슈 사회정치, 시사정치, 유시민 이정희 이석기,

목차

Ⅰ. 서론

1. 주제선정배경
2. 통합진보당 정의 및 성향
(1) 정의 (2) 통합배경, 구성원 (3) 성향, 특징 (4) 주요강령

Ⅱ. 본론 - 사태 원인 및 논란의 쟁점 분석

1. 통합진보당 사태 근본적인 원인 및 배경
(1) 서로다른 성향 북한의‘주체사상’
(2) 당권파(NL) 비례대표 부정선거
(3) 민주주의냐 권위주의냐

2. 당권파의 폭력사태에 대한 문제점 및 책임
(2) 폭력사태 문제점 및 원인
(2) 폭력사태에 대한 책임

3.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경향 차이점 및 갈등 분석
(1) 당권파 : 주체사상파 (NL 주사파)
o 유래, 역사 o 특징 및 성향 분석
(2) 비당권파 : 평등파 (PD파 민중 민주)
o 유래, 역사 o 특징 및 성향 분석
(3) 진보당 분열의 근원 NL과 PD

Ⅲ. 결론

1. 해결방안 / 향후전망 및 진보의 미래
1) 대표와 지도부 전원이 책임을 지고 사퇴
2) 비례대표후보직에서 사퇴
3) 부정선거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해서 의법 조치
2. 시사점, 느낀점

Ⅳ. 참고문헌, 출처

본문내용

[ 서론 - 사태 배경 ] 일부 발췌
최근 통합진보당 내의 당권파와 비당권파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지난 4.11총선의 패배, 그리고 통합진보당 부정선거의혹과, 그에 대한 입장을 통해
드러난 정치인 이정희의 진면목, 그리고 12일 공당의 대표가 카메라 수십 대 앞에서
당원들에게 머리채를 뽑히고 얻어 맞고 구둣발로 짓밟힌 초유의 폭력난입사태까지,
최근의 사건들은 꼭 통진당 지지자가 아니더라도, 큰 범위에서 진보개혁세력을
지지하는 다수의 국민들을 소위 `멘붕`상태로 몰아가고 있는 것 같다.

여기서 당권파란, 정당의 권한을 장악한 파벌을 뜻한다.
그리고 어느 정당이든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뉜다. 통합진보당 역시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져 있다.

통합진보당은 국민참여당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출신들이 합친 것이다.
당권파 민주노동당이 지분 60%를 가지고 당권파(이정희, 이석기 등)이다.
비당권파는 진보신당 출신인 심상정 의원과 노회찬 의원,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대표 이다.

이처럼 내부에 성향이 다른 당끼리 통합하고 이후 내부 갈등이 생겼기 때문에 결국 터져버린 것이다.
이번 리포트를 통해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과 향후 해결방안과 문제점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중략)


[ 당권파, 비당권파의 근본적인 원인 분석 ] 일부 발췌
결론적으로 이번 사태는, 주사파의 철학적 기초와, 그들이 따라온
비밀주의, 비민주적 운동방식이 민주화 이후에도 지속되다가, 선거부정이라는
계기를 통해 국민들 앞에 드러나게 된 것이 아닌가 싶은데,

단기적으로는 이것은 진보정당들의 침체나, 박근혜 대세론의 가속을 가져올 수도 있겠지만,
결국에는 진보개혁세력의 발전을 위해 청산되어야 할 것이 드러났다는 생각이다.

과거 운동권의 노선도 소련과 동구권이 몰락하고 한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서
온건과 극단으로 분화되기 시작했는데, NL을 생각해 볼 때도, 북한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평화통일을 이룩하자는 햇볕정책류의 입장이 있는 반면에,

주체사상을 신봉하는 사람도 있겠다. 비슷하게 PD 차원에서는 신자유주의의
광풍에 맞서 복지를 강화하고 사회민주주의 성격의 민주 정당을 만들자는 입장과,
아직도 사회주의 혁명만이 대안이라는 입장도 있다.
(중략)

참고 자료

www.daum.net 다음사전
www.naver.com 네이버사전
www.wiki.co.kr 위키백과사전
www.kinds.or.kr 기사검색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