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염상섭 채만식 비교 연구 -작품에 나타난 사상을 중심으로-

저작시기 2011.09 |등록일 2012.05.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염상섭,채만식 비교 연구

목차

Ⅰ. 들어가며

Ⅱ. 본론
1. 염상섭
1) 염상섭의 사상
2) 작품에 나타난 염상섭의 사회인식
2. 채만식
1) 채만식의 사상
2) 작품에 나타난 채만식의 사회인식
3. 염상섭과 채만식의 사상과 작품에의 반영 비교

Ⅲ. 나오며

본문내용

Ⅰ. 들어가며
1910년 조선이 일본에 강제로 병합된 뒤 누구보다 빨리, 심각하게 절망감을 느낀 이들은 지식인들이었다. 고등교육을 받은 지식인들은 앞으로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가늠할 수 없는 꽉 막힌 현실, 지식과 능력을 사용할 곳이 없는 현실 앞에서 절망했다. 이러한 암울한 시기의 한 가운데에 있었던 염상섭과 채만식에게 민족의 현실은 어떠한 모습으로 다가왔을까. 동시대를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문학에서 이들의 목소리는 전혀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염상섭은 대체로 당시 문단에서 양대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민족주의와 사회주의 사이에서 중립적인 노선을 견지하고자 노력하였다. 또한 문학이 특정 이데올로기의 선전도구로 쓰이는 것을 경계하였으며, 문학은 이데올로기 비판으로 나갈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반면 채만식은 사회주의 사상을 기반으로 당대의 현실상을 매우 예리하게 그려냈다. 일제 식민지 정책이 강화되고 자본주의가 본격화 되는 현실 속에서 그는 민족의 운명과 현실을 매우 부정적인 시선으로 파악한 작가에 속한다. 사람다운 삶이 그 뿌리를 상실한 채 부유하는 현실을 그는 자본주의의 폐해, 반민족적 작태의 문제성으로 직관하고, 그 현실을 넘어서는 새로운 전망을 모색하려는 열의를 보였으며 이는 강렬한 풍자적 리얼리즘으로 형상화되었다.
본론에서는 염상섭과 채만식의 사상과 그 사상이 작품에 어떻게 투영되어 있는가를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두 작가를 비교․분석하고자 한다.



Ⅱ. 본론
1. 염상섭
1) 염상섭의 사상
염상섭 문학의 이데올로기 면에서의 일관된 민족의식과 창작법상의 리얼리즘은 그의 문학세계를 특징짓는 근본 바탕을 이루고 있다. 염상섭은 기본적으로 자기 나름의 한국 근대사에 대한 파악과 그러한 현실에 뿌리를 내린 민족운동의 전망을 염두에 두고 작품을 창작하였다.

좌익이론을 덮어놓고 부인하고 배격하는 것만으로 능사라 할 것은 아니다. 유물사관을 깊이 연구한 바도 아니요 전적으로 지지하는 바도 아니나 재건되는 문학에 있어서는 여기에 경청하는 바 있어야 하겠고 참작하여야할 것이다. 유물사적 관찰만이 정곡(正鵠)을 얻은 철칙은 아니로되 그러한 각도에서 보는 관차도 상대적으로 필요하고 허용될 수 있을 것이니, 그렇다고 하여, 문학의 순수성이라는 것을 부인(否認)함도 아니요, 또 그 가치가 깎이는 것도 아니라고 믿는다. 염상섭, 「조선문학 재건에 대한 제의」, 『백민』, 1948년 5월 (문학과 사상 연구회, 『염상섭 문학의 재인식』, 1998, p.201에서 재인용)

참고 자료

단행본
권영민, 「염상섭의 민족문학론」, 『한국문화』,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1986.
김영민, 『한국문학비평논쟁사』, 한길사, 1992.
김윤식 편, 『해방공간의 민족문학 연구』 , 열음사,1989.
김재용, 『해방 직후 자전적 소설의 네가지 양상』, 중앙일보사, 1995.
이선영, 「주체와 욕망 그리고 리얼리즘」, 『염상섭 문학의 재인식』, 깊은샘, 1998.
채만식, 「창작의 태도와 실제」, 『채만식전집10』, 창작과비평사, 1989.
채만식, 「레디메이드 인생」, 『채만식선집』, 어문각, 1979.
채만식, 「민족의 죄인」, 『백민(白民)』, 1948.10, 1949.1.
최유찬, 『문학의 모험 -채만식의 항일투쟁과 문학적 실험』, 역락, 2006.

논문
김재영, 「회고를 통해 보는 총력전 시기 일제의 사상관리」, 『한국문학연구 제33집』, 동국대학교한국문학연구소 , 2007.
김지영, 「하나의 해방, 두 개의 시선」, 『한국현대문학연구 제30집』, 한국현대문학회, 2010.
김형수, 「채만식, 친일협력과 자기비판의 논리」, 『창원대학교 인문논총 제12집』, 창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5.
박상준, 「〈민족의 죄인〉과 고백의 전략」, 『한국현대문학연구』 제27집, 한국현대문학회, 2009.
이동하, 「이광수와 채만식의 해방기 작품에 대한 연구」, 『배달말 16』, 배달말학회,1991.
이성진, 「『삼대』와『태평천하』의 비교 연구 :인물의 성격과 작가의식을 중심으로」, 성신여자대학교, 2005
이춘우, 「채만식 소설 연구:사상성과 형상화 문제를 중심으로」, 『겨레어문학 제28집』, 겨레어문학회,2002.
임명진, 「蔡萬植의 `近代` 인식과 `친일`의 문제」, 『국어국문학회지 제129호』, 국어국문학회, 2001.
조남현, 「1948년과 염상섭의 이념적 정향」, 『한국현대문학연구 제6집』, 월인, 1998.
최진옥, 「해방 직후 염상섭 소설에 나타난 민족의식 고찰」, 『한국현대문학연구 23집』, 한국현대문학회,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