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남(南)과 북(北)의 갈등(葛藤)과 협력(協力)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2.05.09 | 최종수정일 2016.08.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8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남(南)과 북(北)의 갈등(葛藤)과 협력(協力) ★ 남북 정치적 갈등 협력 ★ 남북 경제적 갈등 협력에 관한 자료 입니다.

참고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목차

I. 서 론

Ⅱ. 이 슈 1
- 정치적 갈등과 협력 : 핵위기를 중심으로

Ⅲ. 이 슈 2
- 경제적 갈등과 협력 : 남북경협을 중심으로

Ⅳ. 이 슈 3
- 사회문화적 갈등과 협력 : 남북문화교류를 중심으로

Ⅴ. 결 론
- 통일에 관한 방안

본문내용

Ⅰ. 서 론

남과 북이 서로 나뉘게 된 지 60 여년이 지났다. 일본의 항복과 더불어 한반도에 진주한 미국과 소련의 잠정적 경계선인 38선은 반세기가 넘게 약간의 변동만 있었을 뿐, 여전히 남과 북을 나누고 있다. 이후 남과 북은 서로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자신들을 중심으로 통일을 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적어도 자신들의 체제가 상대로 인해 위협을 받지 않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 5,60년대는 북한 주도의 통일 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났다. 한국전쟁은 북한의 주도로 통일을 하기 위한 노력이었고, 이후 북한은 남한보다 우세한 경제력을 발판으로 끊임없이 남한을 위협했다. 6,70년대 남한의 개발은 북한에 비해 뒤떨어진 남한의 경제를 향상시키기 위해 등장한 노력이었다. 이에 따라 70년대 중반, 남한은 북한보다 경제적으로 우월한 위치에 서게 되었다. 80년대 후반에 들어서면서 국제 정세는 빠르게 바뀌어갔다. 북한의 든든한 후원자였던 소련은 붕괴되어 러시아와 14개의 공화국으로 분리되었고, 중국은 79년부터 사회주의에 자본주의를 결합한 개방정책을 펼쳤다. 소련의 위성국가들이었던 동부 유럽도 자본주의 경제 체제를 도입하고, 서유럽과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이에 북한은 국제적으로 고립될 수밖에 없었고, 더더욱 자신들의 체제 유지에 힘쓰기 시작했다.

13년 전, 미국과 소련의 주도로 나라가 분열되었던 동독과 서독이 통일이 되자 한국에서는 부러움과 희망으로 그들을 바라봤다. 전쟁 당사국으로 분단된 독일과 강대국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분단된 한국은 통일에 대한 열망이 다를 수밖에 없었고, 독일의 통일은 통일의 열망이 훨씬 강한 한국민들에게 기대와 환상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1990년 10월 통독이 되던 시기에 남북 고위급 정상회담이 성사되고 ‘남북 합의서’가 채택되면서 남과 북의 통일은 점점 더 눈앞에 현실로 다가오는 듯한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94년 남한의 김영삼 대통령과 북한의 김일성 주석의 정상회담이 합의되면서 통일의 열망은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나 김일성 주석의 사망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은 무산되었고, 2000년에 가서야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간의 만남이 성사되었다. 하지만 남과 북은 여전히 첨예한 대립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93년 1차 핵위기와 ‘서울 불바다’ 발언이 있었고, 98년에는 대포동 미사일 발사 실험이, 99년에는 연평해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2000년 6.15 남북공동합의서 발표 이후에도 남북은 서해교전이나 이번 핵보유 발언 등 여전히 정치적으로 갈등을 풀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