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내 인생에 들어온 구비문학

저작시기 2012.04 |등록일 2012.05.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8,000원

소개글

내 인생에 들어온 구비문학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 인생에 들어온 구비문학


속담에 “학식이 있는 사람보다는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라” 는 말이 있다. 어디선가 들은 속담이다.
그런데 내게는 큰 깨달음 같은 것을 던져주었다. 보통 문제가 생기면 학식과 배경을 갖춘 사람을 찾고자하는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속담에서는 학식보다, 경험을 말하고 있다.

내게도 이런 경험이 있다. 낯선 일을 하거나, 잘 모르는 것과 마주쳤을 때 우선적으로 핸드폰을 꺼내 살펴본다. 요즘에는 스마트폰도 잘 발달되어 있어서 지식검색등을 통해서 다른사람의 경험에 접근한다. 그런데 직접 묻는 것 만큼 정확하지는 못한것 같다. 그러다가 조금이라도 아는 선배에게, 혹은 연배가 있으신 어른들에게 물으면 가장 정확하고 현실적인 대답을 들을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인간관계’에 대한 어려움을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다.

나는 주로 인간관계에 어려움이 생기거나 문제가 생겼을 때, 가까운 주변의 친구나 선배에게 묻고 해답을 얻는다. 물론 완전한 해답은 없다. 인간관계에 있어서 완전한 해답은 없지만 나름대로 중요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었다. 반면 학식이 있다고 하는 분들의 책을 사서 볼 때 대체 결론이 무엇인지 잘 모를 때가 많다. 인간관계에 대한 심리학 박사, 의사들이 쓴 책을 보면 볼수록 복잡해지기만 할 뿐이다. 특히 인간관계의 문제에 있어서는 여러 학설들을 들으면 더욱 복잡해 질 뿐이다.

그렇지만, 어른들에게나 선배들에게 물어보면 학시이 있는 사람보다 더 정확하고 현실적인문제의 해결책을 제시해 줄 때가 많다. 속담처럼 ‘학식이 있는 사람보다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라’는 말이 적중할 때이다.

인생의 경험을 살아본 사람들이야말로 학식이상의 지혜가 축적되어있다고 생각한다. 단지 그것이 글이나 책으로 표현되지 않았을 뿐이다. 인생의 경험은 어떻게 보면 학식보다 더 월등한 것이 아닐까? 학식은 정형화된 지식체계를 가지고 있지만, 경험은 직감과 직관, 그리고 인생에서 오랜시간이 축적된 통계적인 수치가 축적되어 전달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