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안락사와 씨 인사이드에 대한 감상문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2.05.06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씨 인사이드 영화를 감상하고 현재 안락사 법과 인간의 존엄성, 그리고 선택권에 관한 클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씨 인사이드’는 안락사의 합법화를 요구하는 전신마비환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이다. 안락사 합법화 논쟁은 인간의 죽음과 바로 연결되는 사안이다. 또한 그에 따른 사회적 파장도 엄청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으며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뜨겁게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그리고 나는 이러한 안락사에 대한 문제를 인간의 존엄성과 인간의 선택권이라는 관점에서 적으려 한다.
첫 번째로 인간의 존엄성의 뜻에는 존엄하게 살아갈 권리뿐만 아니라 존엄하게 죽을 수 있는 권리도 포함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안락사의 합법화를 찬성한다. 영화에서 주인공 ‘라몬’은 법원에 안락사를 요구하지만 기각된다. 이유는 ‘인간의 존엄성’이다. 인간의 존엄성을 유지하기 위해 정부가 개입하여 라몬의 죽음을 막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나는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 과연 23년간 전신마비로 살아온 환자를 단순히 살려두기만 하는 것이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는 것인가? 자유가 배제된 전신마비환자의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