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기교육의 중요성

저작시기 2011.06 | 등록일 2012.04.2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조기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부모의 소득이 낮을수록 자녀의 성적이 하위권에 들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부모의 소득격차가 자녀의 교육격차로 그대로 대물림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국교육개발원 류방란 박사는 4일 오후 `교육안전망지원센터` 개소 기념 세미나에서 `교육격차 해소와 교육안전망`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이 같은 분석결과를 내놓았다.
류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학교 급이 올라갈수록 계층 간, 지역 간 교육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의 소득을 5분위로 나눴을 때 학교 급이 올라갈수록 소득수준별 학업성취 격차가 심해져 고교의 경우 소득이 가장 낮은 가정의 학생이 성적 하위 25%에 포함될 확률이 소득이 가장 높은 가정의 학생에 비해 2.6배 높았다.
반면 소득이 가장 낮은 가정의 학생이 성적 상위 25%에 들 확률은 소득이 가장 높은 가정의 학생에 비해 4.6배 낮았다.
아버지의 교육수준에 따른 학업성취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고교 성적 상위 25%에 포함될 확률은 부친이 대졸 학력인 경우보다 중졸학력일 경우 4.4배나 낮았다.
성적 하위 25%에 들 확률은 부친이 대졸학력인 경우보다 중졸학력인 경우 3.2배 높았다.
또 읍면지역의 학생이 고교 성적 하위 25%에 들 확률은 광역시 지역 학생에 비해 2배가량 높고 상위 25%에 들 확률은 5배 정도 낮았다.
계층 및 지역에 따른 대학 입학 기회에서도 격차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버지가 건설관리직이나 농림어업 종사자인 경우 관리직에 종사하는 경우보다 수도권 소재 일반대학에 입학하기가 6~7배 정도 불리한 것으로 분석됐다.
읍면지역 소재 고교생의 전문대학 진학률은 도시지역에 비해 낮지 않으나 4년제 대학진학률은 도시지역에 비해 10% 포인트 이상 낮았다.

참고 자료

1.『교육의 사회학적 이해』(김천기, 학지사)
2. 하차순(2005), ‘가정의 교육자본과 학업성취와의 관계’
3. 이흥로(2002), ‘조기영어교육의 배경에 대한 실태조사 및 원인 분석’
4. 남기춘(2002), ‘조기교육과 두뇌 발달’(한국교육개발원, 교육정책포럼)
5.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정책정보센터(국외동향)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