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억력 감퇴에 대한 일반적 통설에 입각한 분석(5)

저작시기 2012.04 |등록일 2012.04.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학업수행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방문자분들의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실제로 많은 이들이 나이를 먹으면 과거의 기억이나 미래에 대한 기억을 잘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로 흔히 일반인들은 나이에 따른 기억력 감퇴를 뇌 활동의 부족으로 뇌 기능이 저하에 따른 것임으로 추정한다. 또한 나이를 먹을수록 기억을 담당하는 뇌세포가 노화된다는 설도 있다. 이것과 관련하여 기억의 세 가지 유형으로 각각 분류하여 망각이론을 활용하여 밝히겠다.
기억은 감각기억, 단기(작업)기억, 장기기억 이 세 가지로 분류된다. 먼저 감각기억은 나이가 먹는다고 감퇴되거나 하는 그런 종류의 기억이 아니기 때문에 넘어가기로 한다. 물론 순간적인 현상에 반응을 보이는 시간이나 반응 속도가 느릴 수도 있지만 그것은 감각계나 지각하는 기관의 문제이지 기억과는 큰 관련이 없기 때문에 이 부분은 넘어가기로 한다.
다음으로 단기(작업)기억이 있는데, 단기기억이란, 몇 초 이내로 우리의 의식 속에 머무르게 되는 기억을 말한다. 예를 들면 전화번호를 잠시보고 외우는 과정이나, 장기기억을 의식 속에서 빼내는 과정을 들 수 있다. 이 단기기억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되뇌임의 작업을 반복적으로 거쳐야 한다고 교재에 언급되어 있다. 나이가 먹어 단기기억이 저하되는 원인을 쇠퇴이론으로 설명할 수 있다. 뇌의 화학적 변화에 의해 기억이 점진적으로 쇠퇴해 간다는 이 이론은, 정확한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심리학 실험에 의해 반박되었다. 하지만 뇌의 화학적 변화가 정확한 인과관계로 이어지기 때문에 쇠퇴이론이 옳지 않다고 반박하는 것은 비약이라 생각된다. 왜냐하면 기억을 담당하는 신경체계와, 기억이 분산되어 저장되는지 혹은 어느 기억은 어느 부분에 기억되는지 밝혀지지 않은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