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막 걸 리

저작시기 2012.04 | 등록일 2012.04.14 파워포인트파일 MS 파워포인트 (pptx) | 20페이지 | 가격 2,400원 (20%↓) 3,000원

소개글

◆ 막걸리의 정의☞막걸리는 한국의 전통 술로, 박주, 농주, 채주, 회주라고도 한다. 보통 쌀이나 밀에 누룩을 첨가하여 발효시켜 만든다. 발효할 때에 알코올 발효와 함께 유산균 발효가 이루어진다. 막걸리의 알코올 도수는 6~8%정도이고 찹쌀, 멥쌀, 보리, 밀가루 등을 쪄서 식힌 다음 누룩과 물을 섞고 일정한 온도에서 발효시켜 술지게미를 걸러 만든다. 이때 술지게미를 거르지 않고 밥풀을 띄운 것을 동동주라고 한다.찹쌀, 멥쌀, 보리, 밀가루 등을 쪄서 누룩과 물을 섞어 발효시킨 한국 고유의 술로서, 발효 후 증류 등의 다른 공정을 거치지 않고 막 걸러서 마신다고 ‘막걸리’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박주, 농주, 재주, 회주, 백주, 합주, 가주, 이화주라고도 한다. 한국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된 술로, 빛깔이 뜨물처럼 희다.◆ 막걸리 유사용어☞ 탁주 : 술이 맑지 않고 탁해서☞ 농주 : 농사지을 때 주로 담갔다.☞ 동동주 : 맑은 청주를 떠내지 않아 밥알이 동동 떠 있다.◆ 막걸리의 영양 성분◆ 누 룩☞ 술을 빚는 데 있어 발효를 돕기 위해 첨가된다.◆ 막걸리 역사☞ 서민들의 입맛을 돋궈주는 전통주로한 것은 고려 때 이달충의 시에 ‘뚝배기 질그릇에 허연 막걸리’라는 대목이다.막걸리는 예부터 각 지방의 관인 양조장에서만 생산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예전에 농가에서 식량대용 또는 갈증해소로 농부들이 개별적으로 제조하여 애용하기도 했다. 발효할 때 알코올과 함께 유산균이 생성된다. 고려시대부터 알려진 대표적인 막걸리로 이화주가 있는데, 가장 소박하게 만드는 막걸리용 누룩은 배꽃이 필 무렵에 만든다 하여 그렇게 불렀으나, 후세에 와서는 아무 때나 만들게 되었고, 이화주란 이름도 점점 사라졌다. 중국에서 전래된 막걸리는 <조선 양조사>에 “처음으로 대동강 일대에서 빚기 시작해서, 국토의 구석구석까지 전파되어 민족의 고유주가 되었다”라고 씌어 있다.◆ 막걸리 제조방법☞재료* 멥쌀 2말(36리터), 누룩 1말(18리터) 2되(3.6리터), 물 2말(18리터) 8되(14.4리터)☞술 빚는 법1. 멥쌀 2말을 물로 깨끗이 씻어 12시간 이상 불린 뒤, 시루에 안쳐 고두밥을 짓는다.2. 누룩을 잘게 부숴서 하루 밤낮으로 햇볕에 쬐고 이슬을 맞혀, 곰팡이 등 잡냄새를 제거하고 살균하여 사용한다.3. 고두밥이 익으면 고루 펼쳐서 차게 식힌 뒤, 물 2말 8되와 누룩 1말 2되를 함께 섞고 오랫동안 치대어 밑술을 만든다.4. 소독하여 준비해 둔 술독에 밑술을 담아 안치고, 여름에는 4~5일, 겨울철에는 6~7일간 발효 시키면 술이 익는다.◆ 막걸리의 종류버스커버스커 - 막걸리나

목차

서 론
막걸리의 정의, 유사용어,
영양성분, 누룩, 역사, 종류
본 론
막걸리의 제조방법
건강식품 막걸리
막걸리와 어울리는 요리
결 론
오늘날의 막걸리 및 발달과정
참고문헌

본문내용

◆ 막걸리의 정의☞막걸리는 한국의 전통 술로, 박주, 농주, 채주, 회주라고도 한다. 보통 쌀이나 밀에 누룩을 첨가하여 발효시켜 만든다. 발효할 때에 알코올 발효와 함께 유산균 발효가 이루어진다. 막걸리의 알코올 도수는 6~8%정도이고 찹쌀, 멥쌀, 보리, 밀가루 등을 쪄서 식힌 다음 누룩과 물을 섞고 일정한 온도에서 발효시켜 술지게미를 걸러 만든다. 이때 술지게미를 거르지 않고 밥풀을 띄운 것을 동동주라고 한다.찹쌀, 멥쌀, 보리, 밀가루 등을 쪄서 누룩과 물을 섞어 발효시킨 한국 고유의 술로서, 발효 후 증류 등의 다른 공정을 거치지 않고 막 걸러서 마신다고 ‘막걸리’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박주, 농주, 재주, 회주, 백주, 합주, 가주, 이화주라고도 한다. 한국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된 술로, 빛깔이 뜨물처럼 희다.◆ 막걸리 유사용어☞ 탁주 : 술이 맑지 않고 탁해서☞ 농주 : 농사지을 때 주로 담갔다.☞ 동동주 : 맑은 청주를 떠내지 않아 밥알이 동동 떠 있다.◆ 막걸리의 영양 성분◆ 누 룩☞ 술을 빚는 데 있어 발효를 돕기 위해 첨가된다.◆ 막걸리 역사☞ 서민들의 입맛을 돋궈주는 전통주로한 것은 고려 때 이달충의 시에 ‘뚝배기 질그릇에 허연 막걸리’라는 대목이다.막걸리는 예부터 각 지방의 관인 양조장에서만 생산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예전에 농가에서 식량대용 또는 갈증해소로 농부들이 개별적으로 제조하여 애용하기도 했다. 발효할 때 알코올과 함께 유산균이 생성된다. 고려시대부터 알려진 대표적인 막걸리로 이화주가 있는데, 가장 소박하게 만드는 막걸리용 누룩은 배꽃이 필 무렵에 만든다 하여 그렇게 불렀으나, 후세에 와서는 아무 때나 만들게 되었고, 이화주란 이름도 점점 사라졌다. 중국에서 전래된 막걸리는 <조선 양조사>에 “처음으로 대동강 일대에서 빚기 시작해서, 국토의 구석구석까지 전파되어 민족의 고유주가 되었다”라고 씌어 있다.◆ 막걸리 제조방법☞재료* 멥쌀 2말(36리터), 누룩 1말(18리터) 2되(3.6리터), 물 2말(18리터) 8되(14.4리터)☞술 빚는 법1. 멥쌀 2말을 물로 깨끗이 씻어 12시간 이상 불린 뒤, 시루에 안쳐 고두밥을 짓는다.2. 누룩을 잘게 부숴서 하루 밤낮으로 햇볕에 쬐고 이슬을 맞혀, 곰팡이 등 잡냄새를 제거하고 살균하여 사용한다.3. 고두밥이 익으면 고루 펼쳐서 차게 식힌 뒤, 물 2말 8되와 누룩 1말 2되를 함께 섞고 오랫동안 치대어 밑술을 만든다.4. 소독하여 준비해 둔 술독에 밑술을 담아 안치고, 여름에는 4~5일, 겨울철에는 6~7일간 발효 시키면 술이 익는다.◆ 막걸리의 종류버스커버스커 - 막걸리나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