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CU실습(급성심근경색)

저작시기 2011.05 | 등록일 2012.03.0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6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CCU실습, 급성심근경색, MI, 간호실습

목차

문헌고찰, 간호과정, 간호진단5개, 각종검사

본문내용

< 급성 심근경색 >
급성 심근경색(acute myocardial infarction ; AMI)은 관상동맥의 갑작스런 폐색으로 손상부위 심근에 비가역적인 괴사를 일으키는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Acute coronary syndome ; ACS)으로 심작발작이라고도 한다. 심장의 전기활동이 급격히 변하여 심장이 멈추는 돌연사의 대표적 질환이며 초기 사망률이 10-15%에 이르고, 사망자의 56%가 발병 후 1시간 이내에 병원밖에서 사망한다. 심근손상의 크기와 정도에 따라 심장의 펌프능력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신속한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1) 원인
주원인은 관상동맥의 죽상경화증이 진행되는 과정중에 갑자기 발병된다. 관상동맥의 갑작스런 폐색은 죽상반이 파열되거나 균열이 생기면서 형성되는 혈전에 의해 관상동맥의 혈류가 완전히 차단됨으로써 발생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드물게는 관상동맥의 색전증이나 손상, 혈관염 또는 수술 후 쇼크, 심한 탈수증, 저혈압 등으로 관상동맥의 혈류가 일시적으로 감소될 때도 발생된다.

2) 병태생리
관상동맥이 혈전에 의해 30분 이상 지속적으로 완전히 막히면 허혈 상태의 심근세포에 괴사가 시작된다. 심근경색부위의 형태학적 변화는 폐색된 후 시간경과에 따라 다르며 첫 12시간까지는 괴사된 심근조직이 육안으로 괴사부위를 식별하 수 있으며 적갈색의 심근이 빌혈을 일으켜 회갈색으로 변한다. 괴사층의 병리적 소견은 심근허혈의 정도에 따라 외층의 허혈층(myocardial ischemia)과 중간층의 심근 상해, 완전히 혈류가 차단된 중앙부위의 괴사층을 볼 수 있다.
2-4일이 경과되면 괴사부위가 명확해지고 4-7일이면 중아부는 유연해져서 이때에 출혈과 심근의 파열이 올 수 있다. 발병 4-7일 쯤이면 측부순환이 형성되기 시작하여 7-10일이 되면서 괴사부위는 점차 회색 섬유아세포의 증식이 일어난다. 10일-6주 동안에 섬유성 반흔조직으로 점차 대치되면서 치유되지만 심장기능은 현저히 약해진다. 환자는 6-8주가 지나야 질환으로부터 회복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