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목민족

저작시기 2008.06 |등록일 2012.01.25 워드파일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유목민족과 농경민족간의 비교

목차

Ⅰ. 서론
Ⅱ. 유목민족의 기원
Ⅲ. 유목민족의 생활방식
Ⅳ. 농경민족의 기원
Ⅴ. 농경민족의 생활방식
Ⅵ. 결론

본문내용

유목민족과 농경민족 비교하기
Ⅰ. 서론
고대사회국가에서는 농경민족은 유목민족 하면 ‘칼을 들고 바람소리같이 내려와 모든 것을 빼앗아가는 민족’이라고 생각하였다. 따라서 농경민들은 항상 유목민들을 무서워하였으며 오늘날까지 유목민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좋지 않게 남아있게 되었다. 비록 농업으로 인해 우리는 보다 많은 인구를 부양할 수 있게 되고 잉여식량의 비축까지 가능하게 되었으며 촌락이 커지면서 도시가 형성되고, 사회의 분업화와 더불어 문화가 발달하게 되었다. 하지만 농경정착문명만이 문명인 것은 아니다. 유목민들도 그들만의 고유한 문화를 지니고 있었다. 그들은 가축을 데리고 이동해야 되기 때문에 항상 조직적이고 역동적으로 행동하였으며 모두 자립심을 가지고 활동하였다. 또한 초원의 먹이 연쇄와 물질 순환이라는 생태계의 질서를 파괴하지 않았으며 그들의 가축 경영 능력은 뛰어났다. 서로 어느 민족, 어느 문명이 더 우월하다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더 이상 역사에서 공식을 찾으려는 노력은 금해야 할 것이다.
Ⅱ. 유목민족의 기원
유목민에 대한 정의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경제 활동과 관계없이 이동생활을 하는 사람 모두를, 다른 하나는 농경생활에 의존하지 않고 이동적인 목축생활을 하는 사람들만을 유목민이라 보는 것이다. 하지만 유목민의 역사를 재조명한 김종래씨는 유목민에 대해서 ‘삶의 기초인 경제활동이 목축에 의해서 이동성을 띄는 사람들’이라 하였다. 많은 사람들은 인류가 유목민에서 농경민으로 진화해온 것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농경과 목축이 분화되기 전의 선사인류는 하나였다. 기원전의 유라시아 대륙은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것처럼 건조지대가 아니었다. 당시 유라시아 대륙은 기후가 온난하고 강수량도 풍부하여 동물들이 번식하여 사람들이 정착생활을 하기에 적당한 곳이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자연은 항상 인간이 계획하고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주지 않는다. 그들은 고비의 사막화 현상으로 자연의 무서움을 맞보게 되었다. 자연의 재난으로 인해 그들은 몽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