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00다65864_판례평석

저작시기 2011.09 |등록일 2012.0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민법총칙 판례평석입니다.

목차

Ⅰ 판결요지
Ⅱ 참조조문
Ⅲ 사실관계요약과 쟁점
Ⅳ 판례평석
Ⅳ 판례의 입장 및 결론
Ⅴ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판결요지

[1] 동일인에 대한 대출액 한도를 제한한 구 상호신용금고법(1995. 1. 5. 법률 제486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12조의 적용을 회피하기 위하여 실질적인 주채무자가 실제 대출받고자 하는 채무액에 대하여 제3자를 형식상의 주채무자로 내세우고, 상호신용금고도 이를 양해하여 제3자에 대하여는 채무자로서의 책임을 지우지 않을 의도하에 제3자 명의로 대출관계서류를 작성받은 경우에는, 제3자는 형식상의 명의만을 빌려 준 자에 불과하고 그 대출계약의 실질적인 당사자는 상호신용금고와 실질적 주채무자이므로, 제3자 명의로 되어 있는 대출약정은 상호신용금고의 양해하에 그에 따른 채무부담 의사 없이 형식적으로 이루어진 것에 불과하여 통정허위표시에 해당하는 무효의 법률행위이다.
[2] 채무자가 수건의 대출금 채무 중 변제되지 않고 있는 모든 채무를 변제한다는 의사로 채권자에게 잔존 채무를 정산해 달라고 하였는데, 채권자의 실수로 일부의 채무를 제외한 나머지 대출금 채무만이 남아 있는 것처럼 정산하여 채무자가 위 나머지 채무가 남아 있는 전채무인 것으로 알고 이를 변제한 경우, 채무자로서는 채권자가 제외된 채무까지 포함하여 정산하고 이를 잔존 채무로 제시하였다 하더라도 당연히 변제하였을 것이므로, 채무자의 행위는 정산된 채무만이 전채무이고 그 이상의 채무는 존재하지 아니 한다는 인식을 표시하거나 특정채무를 지정하여 그 일부의 변제를 한 것이 아니라, 당시 자신이 부담하고 있던 모든 채무를 그대로 인정한다는 관념을 표시한 것으로 본 사례

Ⅱ 참조조문

[1] 민법 제108조 , 구 상호신용금고법(1995. 1. 5. 법률 제486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12조 / [2] 민법 제168조 제3호 , 제177조

참고 자료

곽윤직, 민법총칙, 박영사, 2004년, 322쪽
민법 제108조
이명우 , 민법강의1 , 형설출판사, 2010년, 169쪽
이상욱, 민법강의1, 형설출판사, 2005년, 199쪽
송덕수, 신민법강의, 박영사, 2010년, 163쪽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