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첨단과학의 이해 수업을 듣고

저작시기 2011.10 |등록일 2012.0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첨단과학의 이해라는 수업을 듣고 작성한 레포트로 수업 시간에 배운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 진화심리학, 이기성과 이타성에 대한 내용과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작성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은 물을 먹지 못하면 3일, 물만 먹고 음식을 먹지 못하면 최대 3주 정도 까지만 살 수 있다고 한다. 인간이 배가 고파서 음식을 먹는 것은 죽음에 직결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인간이 정말 죽지 않을 만큼만 먹는지는 생각해 봐야한다. 죽지 않을 만큼이 아닌 음식을 과하게 먹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은 바로 비만이다. 우리나라 사람들 중 비만인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전 세계를 보았을 때 비만인 인간의 비중은 엄청나다. 나도 식탐이 강하고 배고픈 걸 못 참는 성격이라 한 번 먹으면 배가 불러 더 이상 못 먹을 정도로 먹고 배가 엄청 많이 부르지 않는 이상 눈앞에 먹고 싶은 음식이 있으면 또 먹는 편이라 요즘 점점 더 살이 쪄가는 것을 느낀 적이 많다. 그에 반해 동물이 비만인 경우는 거의 보지 못한다. 물론 개, 돼지, 소, 고양이, 닭, 비둘기 같은 동물이 비만인 경우는 흔히 볼 수 있지만 이런 동물들은 인간이 키우고 인간이 먹이를 주기 때문에 동물이라기보다는 가축으로 봐야 한다. 인간의 손이 닿지 않는 야생의 사자나 호랑이, 그리고 사슴 같은 동물들이 비만이라는 것을 듣거나 본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만약 사자가 비만이라면 그 무거운 몸을 가지고 사슴 같이 날쌘 먹이를 사냥하기는 무척 힘들 것이다. 또 사슴이 비만이라면 사자의 공격을 피하지 못하고 바로 잡아 먹힐 것이다. 이렇게 동물들에게 비만은 죽음과 직결되기 때문에 절대 비만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래서 동물들은 꼭 필요한 만큼의 식량만을 먹는다. 사자는 매일 사슴을 사냥하지 않는다. 일주일에 2번 정도만 사냥을 하고 한 번 사냥을 한 그 다음 며칠 동안은 사슴이 바로 사자의 근처를 지나다녀도 사냥하지 않는다. 호랑이도 이와 마찬가지로 토끼를 잡아먹는데 며칠에 한 번씩만 사냥할 뿐 그 때를 제외하고는 눈앞에 토끼가 지나가도 잡아먹지 않는다. 채식동물인 코끼리도 이와 비슷한데 코끼리는 한 번 식사를 할 때 한 나무의 나뭇잎을 모두 먹지 않고 다음에 먹을 양을 생각 해 남겨 둔다고 한다. 이러한 점들을 생각해 보면 인간이 동물보다 식욕이 더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