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나의 견해

저작시기 2011.11 |등록일 2012.01.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저의 주관대로 뚜렷하게 작성한 여타의 리포트와는 차별화된 보고서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初等學校(초등학교) 이후 오랜만에 原稿紙(원고지)에 적으려니 느낌이 異常(이상)하다. 反共(반공)에 관한 雄辯(웅변) 글을 썼었던 적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내 나이도 二十(이십)대 後半(후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는 것에 다시금 歲月(세월)의 흐름을 느낀다. 나는 歷史(역사)를 버린 나라 日本(일본)이라는 책을 택하였는데, 敎授(교수)님이 紹介(소개)해주시기 以前(이전)까지는 전혀 斟酌(짐작)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더불어 이 한권으로는 不足(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소개 해 주신 ‘잃어버린 歷史(역사)를 찾아서’와 ‘日本(일본)은 韓國(한국)이더라’ 라는 두 卷(권)의 冊(책)을 더 읽었다. 이번 講義(강의)를 듣고 이에 관한 여러 冊(책)들을 접하게 되면서 우리 民族(민족)의 優秀(우수)성과 逆(역)으로 日本人(일본인)이 가진 文化(문화) 劣等(열등)성에 대해 斟酌(짐작)할 수 있었다. 특히 이 冊(책)에서 소개한 內容(내용) 中(중) 七支刀(칠지도)에 관한 이야기가 있어 그에 대해 잠깐 言及(언급)하고, 나아가 日本(일본)의 歷史(역사) 歪曲(왜곡)에 대한 나의 생각을 적고자 한다.
七支刀(칠지도)와 關聯(관련)해서 아직도 이 칼이 屬國(속국)인 百濟(백제)가 宗主國(종주국)인 倭(왜)에 獻上(헌상)한 것이다 라는 主張(주장)이 提起(제기)되고 있는데 정말 어처구니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七支刀(칠지도)는 常識(상식), 文脈(문맥), 그 外(외) 여러 情況(정황)으로 봐서 宗主國(종주국)인 百濟(백제)가 屬國(속국)인 倭(왜)에게 下賜(하사)한 것이 너무도 틀림없는 明白(명백)한 事實(사실)이기 때문이다.
첫째로 常識(상식)적 側面(측면)에서 보면, 七支刀(칠지도)는 大槪(대개) 西紀(서기) 四(사)世紀(세기) 後半(후반)에서 五(오)世紀(세기) 初(초)에 製作(제작)된 것으로 推定(추정)되는데 이 時期(시기)에 全般的(전반적)으로 東(동)아시아의 强國(강국)으로 君臨(군림)하던 百濟(백제)가 統一(통일)된 國家(국가) 權力(권력)은 커녕 나라의 모습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倭(왜)의 屬國(속국)이었다는 것은 도무지 常識的(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