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럽문화관광

저작시기 2011.10 |등록일 2011.12.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한양대, 유럽, 문화, 관광, 교양, 과제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지 못한 길을 향한 한걸음.
2012년이 되는 겨울 나는 교환학생으로 네덜란드로 출발하게 예정이 되어 있었다. 출발 전 유럽에 대한 전반적 상식과 정보들을 얻기 위해 듣게 된 수업. 유럽문화와 관광. 하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출발이 무산되고, 힘든 마음에 어찌해야할지 몰랐다. 하지만 다시 돌아보며 지금은 아니지만 분명 더욱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는 믿음으로 가지 못한 곳을 향한 첫 걸음을 이렇게 글로써 시작하려한다. 내가 가고 싶은 나라는 바로 네덜란드이다. 풍차의 나라이자 자유와 관용, 평등이 실현되고 있는 나라. 크기는 한반도의 1.8배 정도로 작지만, 강하고 단단하며 그 안에 부드러움까지 가진 나라라고 생각한다. 네덜란드는 풍차의 나라인데, 풍차는 네덜란드의 지형적, 기후적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시켜, 실용적인 동시에 시각적인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있다. 현재 네덜란드의 풍차는 돌아가는 힘을 이용하여 제품 및 에너지를 생산하며, 또한 일부에 있어서는 쓰지 않는 풍차내부를 개조하여 집이나 다양한 가게 등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네덜란드라는 나라를 생각하면 튤립이란 꽃이 떠오르기도 하는데, 튤립은 네덜란드 국가의 축제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매년 많은 방문객을 모으기도 한다. 튤립과 함께 거의 대부분의 꽃이 네덜란드에서 생산되어 유럽 전역으로 수출되고 그 양은 유럽의 80%를 차지할 정도이므로, 향기와 미가 갖추어진 나라라고 생각할 수 있다. 문화 예술 및 음식 또한 나를 네덜란드로 이끄는 중요요소들 중 하나라고 말할 수 있다. 네덜란드는 미술사적으로 고흐, 렘브란트 등 걸출한 화가를 배출하였으며, 수도인 암스테르담에는 렘브란트 하우스 및 반고흐 미술관등을 설립하여 예술과 대중의 접촉을 용이하게 해 놓았다. 다양한 종류의 음식 또한 식품영양학과에 재학 중인 나의 입장에서는 매혹적인 것들이다. 특히 치즈는 네덜란드인들에게는 우리나라의 김치와도 같아 매끼니 챙겨먹는 식품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유제품을 매우 좋아하는 나의 경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