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형제도 찬반론

저작시기 2011.12 |등록일 2011.12.0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사형제도의 찬반론에 대한 근거와 생각을 서술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Ⅰ. 사형제도 존폐문제에 관한 개요
Ⅱ. 사형제도 폐지론의 근거
Ⅲ. 사형제도 존재론의 근거
Ⅳ. 사형제도 폐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입장
Ⅴ. 의견 및 결어

본문내용

Ⅰ. 사형제도 존폐문제에 관한 개요
최근 세 건의 흉악사건에 대해 연이어 사형이 구형되고 선고되면서 국내 사형제도에 대한 논의가 다시 한 번 시작되고 있다. 검찰은 부산 여중생 납치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길태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또한 법원은 보성 연쇄 살인사건의 피의자 오 모씨에 대해서 사형선고를 확정했다. 그리고 지난 10월 1심에서 사형이 선고된 영암 연쇄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 모씨도 원심대로 사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사형이 법정 최고형이지만 실질적으로 사형집행이 되지 않고 있는 국내에서는 법정 최고형 이상의 의미는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사람이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도덕적인 가치를 넘어서는 행동을 했다면 고려해 볼만한 제도라고 생각하는 것이 사형제도이다. 즉, 사형제도란 범죄인의 생명을 박탈하여 그를 사회로부터 영구히 제거시키는 형벌이다. 과거에서부터 내려온 가장 오래되 궁극적인 극형이라 할 수 있다.
사형제도의 존폐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오랫동안 찬반 대립의 문제가 되어왔다. 인간생명의 존엄성과 오심의 우려 등을 주장한 사형제도폐지 찬성 측과 예비범죄를 줄이는 경고기능으로서 사형제도가 필요하다는 사형제도폐지 반대 측의 주장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아래에서는 양측의 주장의 근거를 알아보고, 사형제도 폐지에 대한 나의 생각을 서술하고자 한다.


Ⅱ. 사형제도 폐지론의 근거
1. 오판에 의한 살인집행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세상에는 많은 범죄가 있고 그 가운데는 조작 혹은 우연의 일치 등으로 누명을 쓴 이들이 존재한다. 누명을 쓰고 중형을 받는 사람들도 더러 있는 것이다. 즉, 사형대 위에 서 있는 사형수는 무죄일지도 모르는 것이다. 확신할 수 없는 죄로 생명을 빼앗을 수는 없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