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원효의 교육사상

저작시기 2011.11 | 등록일 2011.11.3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원효의 생애, 사상, 교육사상에 관하여 적었습니다.

목차

1. 생애
2. 시대적 사상적 배경
3. 철학사상
4. 교육사상
5. 교육 내용 및 방법, 인간상

본문내용

1. 생애

삼국시대의 교육사상가 중에서 원효(617~686)는 가장 독창적이고 출중하다. 그는 불경과 불법을 스스로 통달하고 해동화엄종의 창시자로서 대중에 불교 사상을 전파하였다. 그는 민중과 더불어 생활하면서 민중교화에 일생을 바쳤다. 원효의 성은 설씨이고, 아명은 서당 또는 신당이며, 호는 원효이고 시호는 화정이다. 그의 아버지는 내마인 담날이고, 조부는 잉피공 혹은 적대초개라 하고 자칭 원효라 한 것도 모두 불일을 처음으로 빛나게 하였다는 뜻이다. 원효는 당시 우리말로서 ‘해가 돋는다, 아침이 시작된다.는 뜻이라고 한다. 원효는 어려서부터 매우 영민하여 15세 이전에 세속의 학문을 통달하였다. 당시 유행하던 불법을 배우고자 15세의 나이에 출가하여 삼장을 모두 공부하였으나 원래 총명하여 불법의 오의를 자득하였고, 특정한 스승에게 배우지 아니하였다. 그러나 약간의 기록에 의하면 낭지. 보덕에게서 배웠다는 사실을 찾을 수 있다. 당시 중국에서는 삼장 법사가 서역 천축의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태종의 보호아래 역경사업을 벌이고 유식, 법상학을 강의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진덕여왕 4년 의상과 함께 당나라로 유학의 길을 떠났으나 유학길을 가던 도중 고구려 순찰병에게 잡혀 고생을 하다 간신히 돌아왔다. 이에 원효는 항상 마음가운데 당나라로 떠나기를 고대하는 마음이 있었다. 이에 661년(문무왕 원년) 45세의 나이에 의상과 함께 이번에는 바닷길로 당나라에 가기 위해 당항성(黨項城)으로 가는 도중 비 오는 밤길인지라 어느 땅막[土龕]에서 자게 되었다. 이튿날 아침에 깨어보니 땅막이 아닌 오래된 무덤임을 알았다. 비가 계속 내려 하룻밤을 더 지내다가 귀신의 동티를 만나 심법(心法)을 크게 깨치고 "마음이 일어나므로 갖가지 현상이 일어나고 마음이 사라지니 땅막과 무덤이 둘이 아님을 알았다"라고 생각했다. 여기서 원효는 모든 진리를 체득하게 된 것이었다. 또한 그는 "또 무엇을 구하고 어디에 가서 무엇을 배운단 말인가. 신라에 없는 진리가 당에는 있으며 당에 있는 진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