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플라톤의국가론

저작시기 2011.05 |등록일 2011.11.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플라톤, 국가론

목차

1. 국가론 요약
2. 느낀점

본문내용

1. 국가론 요약
플라톤은 자신의 스승인 소크라테스가 부당한 죄목으로 처형되는 것에 환멸을 느껴, 정치가를 철학적으로 교육해야 한다는 입장을 굳히게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에서 플라톤의 국가관이 형성되었다. 국가론에서 그와 사람들은 나라의 조직 및 통치형태를 이미 그들이 실험해 보고 있었던 정치체제들과 연관시키며 다각도에서 논의하고 있는데 2권에서 4권까지는 정의로운 나라, 그리고 8권에서 9권에는 여러 정치체제들을 논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정치체제와 통치형태를 다룬 부분에 포커스를 맞춰보았다.
그 중 국가론의 제6권에서 제10권까지는 소크라테스, 글라우콘, 아데이만토스 세 사람의 대화를 통해 대체적으로 철인정치, 이상국가, 정치체제의 메카니즘, 마음의 왕국, 영원의 세계에 대해 다루고 있다.
제6권에서는 철인정치에 대해 나타나 있다. 철학자란 언제나 불변의 것을 파악할 줄 아는 자라는 것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나라를 수호해 나갈 능력의 유무(有無)를 가려 수호자의 임무를 맡기기로 하였다. 따라서 참된 실재(實在)를 분명히 인식할 수 있고 경험이나 덕성에 있어서도 부족함이 없는 사람을 수호자로 선정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또 거기서 그치지 않고 국가의 지도자로서 갖추어야 할 조건들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다루었다. 우선 천성적으로 철학자의 소질이 있어야 한다고 얘기한다. 즉, 학문(철학)에 열의가 있어야 하고, 모든 실재를 사랑하여야 하며 진실성을 갖추고 있어야 하고 구두쇠 근성이 없어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그리고 그처럼 크고 넓은 도량을 가지고 영혼과 만물에 대해 생각하는 사람은 인간의 생활이나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또 철학자는 기억력이 좋아야 하며 참된 실재를 지향하는 균형이 잡힌 올바른 정신을 지닌 사람이어야 한다고 하였다. 이 시점에서 아데이만토스는 철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세월만 허비하면 정상적인 인간과 거리가 먼 국가와 사회에 쓸모가 없는 인간이 되어 버린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그러나 소크라테스는 전혀 배에 대해 모르는 수부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