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비 절감 대책

저작시기 2011.11 |등록일 2011.11.12 워드파일MS 워드 (docx)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경비 절감 대책에 대해 알아봅니다

목차

1. 경비의 정의
2. 방법론
3. 결론

본문내용

1. 경비의 정의

경기가 불황이 되면 회사는 소모품비, 통신비, 출장비, 회의비 등 각종 간접비부터 줄이는 식으로 일차적으로 대응한다. 선제 대응이 아니라 사후 대응이니 환경변화에 늦어지게 되는 타임 래그(time lag)를 가질 수 밖에 없다. 회사 일이 전반적으로 뒤늦게 되면 시장을 선도하여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허덕이며 따라가다가 생존을 보장하지 못하게 된다. 따라서 회사는 상시 선제 대응을 할 필요가 있으며 경기가 좋을 때 위기를 조성해서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방향이 올바르다. 이렇게 기업은 상시적으로 사람의 효율성, 설비의 효율성, 부동산의 효율성, 모든 것을 따져 볼 필요가 있다.
물론 경비 절감은 회사만의 몫이 아니다.
<출장을 줄이고 전화, 비디오 회의를 많이 활용하라", "정부가 지급하는 전자 기기를 줄여라", "종이 인쇄물을 줄이고 온라인 자료를 많이 이용하라", "관용차량도 줄여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낭비를 줄이고 예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절감하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지침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것은 연합뉴스 기사이다. (2011/11/10 04:47) 미국 정부도 경비절감을 꾀한다. 그러지 않는 조직은 없다.

회사의 경비절감을 업으로 하는 사업도 많다. 낭비를 제거하자는 것에 반대할 회사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세상은 비용이 싼 쪽으로 진화해왔다. 이것이 경제학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간단한 철학이다. 회사의 가장 값싼 전략이 아웃소싱(outsourcing)이다. 인터넷 전화도 그렇고 복사기 회사도 그렇다. 하지만 조직 내부의 사람들은 자신의 일이 없어지기 때문에 자의로 품의하기는 어렵다. 그래서 개혁은 위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일반직원들은 개혁의지가 마음에서 울어나지 않기 때문에 새로 나오는 개혁 아이디어에 냉소로 대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